러시아 이익 감소에도...오리온, 3분기 영업익 두 자릿수 ↑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3-11-14 16: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매출액 7663억원...전년比 3.4% ↑

  • 영업이익, 전년 대비 15.6% 증가

오리온이 생산 중인 제품들 사진오리온
오리온이 생산 중인 제품들. [사진=오리온]
올해 3분기 오리온의 수익성이 두 자릿수 개선을 이뤘다. 러시아 시장에서 이익이 크게 감소했지만, 국내는 물론, 중국, 베트남 시장에서 이익이 개선되면서 수익성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오리온은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40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6%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3.4% 늘어난 7663억원으로 집계됐다. 

한국 법인은 매출액이 15.3% 성장한 2720억원, 영업이익은 29.2% 늘어난 429억원을 달성했다. 경쟁력 있는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펼쳐 닥터유, 마켓오네이처 브랜드를 비롯해 전 카테고리에서 성장세를 이어갔다. 원부재료 수급부터 제품 생산에 이르기까지 원가관리 노력을 계속 이어감에 따라 영업이익도 증가했다.

중국 법인은 위안화 환율 영향으로 매출액이 1.8% 감소한 3296억원, 영업이익은 22.0% 성장한 727억원을 기록했다. 젤리 카테고리의 고성장과 파이 신제품 출시에 힘입어 판매물량 기준으로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5.5%, 30.0% 늘었다.

베트남 법인은 매출액이 4.0% 성장한 1176억원, 영업이익은 4.6% 성장한 219억원을 달성했다. 내수 소비 둔화 속에서 경쟁사 대비 우월한 제품력을 바탕으로 젤리, 쌀과자, 양산빵 등이 성장을 견인했으며, 7조원 규모의 현지 유음료 시장에도 신규 진출했다.

러시아 법인은 큰 폭의 루블화 가치 하락 여파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일제히 내려앉았다. 실제 매출액은 22.2% 감소한 485억원, 영업이익은 67억원으로 36.6% 후퇴했다. 지난해 트베리 신공장이 본격 가동된 이후 현지 수요에 맞춰 파이 제품의 공급량을 크게 늘리고 비스킷 등 제품군을 확대, 판매물량 기준 매출액은 19.3%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3.4% 감소하는 데 그쳤다.

오리온 관계자는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따른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제품 경쟁력에 기반하여 3분기 누계 판매물량 기준 한국, 러시아의 매출액과 한국, 중국, 러시아의 영업이익이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4분기에도 생산능력을 확대하여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차별화된 신제품 출시와 명절 성수기 선제적 공략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