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한-네팔 경제 협력 강화 투자 세미나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3-11-09 09:3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한국무역협회가 11월 8일수 네팔 카트만두에서 개최한 한-네팔 투자 세미나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 다섯번째부터 박태영 주네팔 한국대사 찬드라 프라사드 다칼Chandra Prasad Dhakal 네팔 상공회의소 회장 정만기 한국무역협회 부회장

수실 바타Sushil Bhatta 네팔 투차청 대표
한국무역협회가 8일 네팔 카트만두에서 개최한 '한-네팔 투자 세미나'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 다섯번째부터 박태영 주네팔 한국대사, 찬드라 프라사드 다칼(Chandra Prasad Dhakal) 네팔 상공회의소 회장, 정만기 한국무역협회 부회장, 수실 바타(Sushil Bhatta) 네팔 투차청 대표)[사진=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KITA)는 한-네팔 경제 협력 강화를 위해 정만기 부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네팔 경제 사절단을 파견하고, 지난 8일 네팔 카트만두에서 '한-네팔 투자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9월 진행된 한-네팔 정상회담 이후 양국 민간 경제 교류 활성화를 위해 개최됐다. 행사에는 정만기 한국무역협회 부회장, 수실 바타 네팔 투자청장, 박태영 주네팔 한국대사를 비롯해 양국 정부 인사 및 현지 진출 기업인 100여 명이 참석했다. 

정 부회장은 "네팔은 중국과 인도를 인접한 지리적 이점, 3000만 명의 풍부한 인력, 히말라야 산맥 등의 관광 자원뿐 아니라 6000개가 넘는 강과 산지 지형을 활용한 수력 발전 등 신재생 에너지 자원이 풍부하다"면서 "올 9월 남동발전이 첫 번째 네팔 민자 수력 발전소 건설 사업을 착공한 것을 비롯해 재생 에너지 분야는 미래 양국의 유망 협력 분야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네팔이 인도의 경우처럼 고급 IT 소프트웨어 인력을 양성한다면 육지로만 이루어진 네팔의 약점을 보완하면서 많은 한국 IT 소프트웨어 업계의 투자를 유치해갈 수 있을 것"이라며 "항공 운송이 가능한 안경, 캐시미어, 히말라야산 약재료 등 고부가가치 산업 육성을 통해 네팔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실 바타 네팔 투자청장은 개회사에서 "네팔은 제조, 농식품 가공, IT, 에너지 분야 등 다양한 투자 유치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풍부한 수력 자원을 바탕으로 재생 에너지 분야의 투자 유치에 노력하고 있다"면서 "한국 기업들의 투자 확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대열 남동발전 차장은 한-네팔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남동발전의 두 번째 해외 수력 발전 프로젝트인 UT-1 수력발전 건설 사업은 총사업비가 6억4700만 달러에 달하며 2026년 말 준공 후 30년간 직접 운영할 예정"이라면서 "이 사업은 발전 공기업과 국내 건설사가 네팔에 동반 진출한 성공적인 모델이자, 수력 발전이라는 재생 에너지를 활용해 탄소 중립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고 했다.

김기상 수출입은행 뉴델리지사장은 "수출입은행은 1000만 달러의 경협 증진 자금을 네팔 수력 발전 사업에 지원한 바 있다"면서 "EDCF 지원 확대를 통해 한-네팔 경제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