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주범 김길수, 서울 진입했나? 4·7호선서 목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3-11-05 14:5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수배 중인 특수강도 피의자 김길수
     서울연합뉴스 수배 중인 특수강도 피의자 김길수36의 사진 왼쪽은 이달 2일 서울구치소 입소 당시 모습 오른쪽은 4일 오후 4시 44분께 포착된 모습 2023115 법무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3-11-05 114948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수배 중인 특수강도 피의자 김길수. [사진=연합뉴스]

특수 강도 혐의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가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도주한 김길수(35)가 서울 시내로 진입했을 가능성이 나온다.

5일 국민일보는 전날 오후 6시 24분께 탈주범 김길수가 서울 지하철 7호선 뚝섬유원지역에서 하차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뚝섬유원지역은 인근에 뚝섬 한강공원을 비롯해 어린이대공원과 서울숲 등이 가까워 인파가 몰리는 곳이다.

YTN도 김길수가 서울지하철 4호선 당고개역에서 목격된 것으로 파악돼 경찰과 교정 당국이 그의 행방을 쫓고 있다고 전했다. 그렇다 보니 전날 오전 7시 20분께 경기 안양시 동안구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도주한 김길수의 서울행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앞서 김길수는 지난 2일 자신의 입에 이물질을 넣어 서울구치소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김길수는 입원 사흘째인 4일 교도관의 눈을 피해 수갑 등을 풀고 환자복으로 갈아입은 뒤 자취를 감췄다.

경찰과 교정 당국은 김길수를 체포하기 위해 인력을 총동원했다. 법무부 역시 이날 김길수에게 현상금 500만원을 내걸며 수배에 나섰다. 김길수는 키 175㎝, 몸무게 85㎏의 건장한 체격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길수는 지난 9월 환전을 빌미로 피해자에게서 현금 7억4000만원이 든 가방을 훔친 혐의로 지난달 30일 경찰에 체포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