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마약 스캔들'에 '기생충'도 타격…봉준호 감독 기획전서 제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3-10-30 15: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영화 기생충 포스터 사진CJ ENM
영화 '기생충' 포스터 [사진=CJ ENM]
배우 이선균의 마약 투약 혐의 여파로 영화 '기생충'이 봉준호 감독 특별전에서 제외됐다.

최근 롯데시네마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0월 18일부터 11월 14일까지 '애니버서리 페스타(ANNIVERSARY FESTA)'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개봉 10주년을 맞은 영화 '어바웃 타임', '그래비티', 봉준호 감독의 영화 '설국열차' '기생충' '살인의 추억'이 재상영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영화 '기생충'의 주연 배우 이선균의 마약 스캔들로 인해 '기생충'이 상영 목록에서 제외되고 말았다.

앞서 이선균은 올해 초부터 유흥업소 여성 실장으로 알려진 A 씨의 자택에서 여러 번 대마초 등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마약 혐의로 내사를 받은 그는 결국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형사 입건돼 피의자로 전환됐다.

지난 28일 이선균은 인천 남동구 논현경찰서에 출석해 소환 조사를 받았다. 간이 시약 검사 결과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으나 경찰은 정밀 검사를 의뢰한 상황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