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올해 첫 강남 분양'뜬다···전국 3.2만 가구 집들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10-30 13: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리얼투데이
11월 분양 물량. [사진=리얼투데이]
다음달 전국에서 약 3만2000가구가 청약 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특히 서울에서는 올해 첫 강남 3구 분양 단지가 나온다. 강남권에서 공급되는 데다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만큼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거울 전망이다. 

30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11월 전국에서 44개 단지, 3만9484가구(임대 포함·1순위 청약 기준)가 공급된다. 일반분양 물량은 3만2443가구다.

수도권 일반 분양 물량은 2만281가구(62.5%)이며, 지방은 1만2162가구(37.5%)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0월 물량(1만7254가구) 대비 약 88%가 늘어난 수치다. 분양 시장 분위기가 살아나면서 상반기에 분양을 미뤘던 단지들이 연내 공급을 위해 나선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1만5316가구로 전체 물량의 47.2%를 차지했다. 이어 인천 3617가구, 충남 3203가구 순으로 물량이 많았다. 수요자가 가장 많은 서울에는 1348가구가 분양된다.

서울 분양 단지 가운데 가장 큰 주목을 받는 곳은 송파구 문정동 '힐스테이트 e편한세상 문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18층, 14개 동, 1265가구 대단지로 조성된다. 이 중 전용면적 49~74㎡ 299가구가 일반분양으로 나온다. 올 들어 강남 3구에서 처음 분양되는 단지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주변 시세 대비 합리적인 분양가가 예상된다.

지방 분양 단지 중에서는 부산 서구 암남동 'e편한세상 송도 더퍼스트비치'(1302가구), 충북 청주 '가경 아이파크 6단지'(946가구) 등이 청약에 나선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지속적인 분양가 상승과 고금리 기조 영향으로 분양 시장에서 가격 저항감이 커졌다"며 "11월에는 강남권 분양가상한제 단지가 나오고, 물량도 많아 예비 수요자들의 선택지가 많은 만큼 분양가에 따라 옥석가리기 현상이 심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