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부산엑스포 성공적 유치 경험 타 국가에 이식...플랫폼 국가 되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일용 기자
입력 2023-10-09 20:2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외신 기자 대상 2030 부산엑스포 유치 필요성 설명

  • 한덕수 총리, 박형준 부산 시장도 자리 함께해

한덕수 국무총리 박형준 부산시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외신기자들에게 부산엑스포 유치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 박형준 부산시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외신기자들에게 부산엑스포 유치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부산엑스포 성공적 유치 경험을 다른 국가에 전달하는 솔루션 플랫폼 국가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9일 최 회장을 포함한 정부 인사들이 프랑스 파리 에펠탑 근처 선상 카페에서 외신 기자들과 만나 2030 엑스포가 왜 부산에서 열려야 하는지 당위성을 설명했다.

부산엑스포 민간 유치지원위원장을 맡은 최 회장은 "플랫폼이란 고기를 직접 주는 게 아니라 고기를 어떻게 잡는지 방법을 알려주는 것"이라며 "기후 위기, 디지털 격차, 인권 문제 등 많은 국제적 도전과제를 두고 각 나라에 맞는 해결책이 다른 만큼 (한국이) 솔루션 플랫폼을 통해 각국이 당면한 문제에 '맞춤형' 해법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런 접근법은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에도 이익"이라며 "자동차·TV 등을 만들 때 어떤 게 그 나라에 가장 유익할지 솔루션 플랫폼을 통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날 행사에는 한덕수 총리와 박형준 부산 시장이 함께해 2030 엑스포가 왜 부산에서 열려야 하는지 홍보했다.

한 총리는 "부산은 한국의 대외교역 관문으로 대표적 경제 도시이자 해외 도시"라며 "한국전쟁이 끝나고 세계 각국의 지원을 받았는데, 이번 부산엑스포 개최를 통해 받은 많은 도움을 국제사회로 되돌려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 총리는 "부산엑스포는 '경쟁에서 연대로의 전환'이라는 가치를 토대로 기후 변화, 디지털 격차 등 인류의 당면 과제를 해결하는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며 "한국의 수준 높은 창의력, 혁신성, 산업기반이 세계 각국을 연결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형준 부산 시장은 "부산에는 다양한 인프라가 있고 모든 나라에서 접근이 용이하다"며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친환경 시스템 등을 접목해 부산을 글로벌 허브이자 탄소중립 도시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