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시리아 테러공격 비판…"테러에 반대하는 입장 확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윤선 기자
입력 2023-10-09 10:5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시리아 테러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위문 표해"

지난 5일현지시간 시리아 이들리브주 등지 반군 지역 마을에서 시민방위대원들이 정부군 포격으로 파괴된 주택가 잔해를 치우고 있다 이날 정부군 군사학교 졸업식장에서 드론무인기 공격이 발생한 후 시리아군이 보복성 포격을 가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5일(현지시간) 시리아 이들리브주 등지 반군 지역 마을에서 시민방위대원들이 정부군 포격으로 파괴된 주택가 잔해를 치우고 있다. 이날 정부군 군사학교 졸업식장에서 드론(무인기) 공격이 발생한 후, 시리아군이 보복성 포격을 가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9일 "온갖 형태의 테러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5일 시리아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 행위를 언급했지만, 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공격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은 지난 2001년 미국에서 발생한 9‧11테러 직후에도 '테러 반대' 성명서를 낸 바 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대변인은 이날 "수많은 인명피해를 초래한 이번 테러 행위를 시리아의 자주권과 평화롭고 행복한 삶을 바라는 시리아 인민의 갈망에 대한 노골적인 침해로 강력히 규탄하며 피해자들과 그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위문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감행된 극악한 테러 행위는 시리아의 합법적인 정권을 전복할 야망을 끈질기게 추구하면서 시리아에 불안과 공포를 조성함으로써 위기해결과 복구건설을 다그치기 위한 시리아 정부의 노력에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하려는 내외적 대세력들의 불순한 기도로부터 산생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기회에 우리는 온갖 형태의 테러를 반대하는 공화국정부의 시종일관한 입장을 다시금 확언하면서 적대세력들의 악랄한 도전과 위협에 꿋꿋이 맞서 싸우는 시리아 정부와 인민에게 굳은 지지와 연대성을 보낸다"고 강조했다.

앞서 시리아에서는 지난 5일(현지시간) 정부군 군사학교 졸업식장에 자폭 드론이 떨어져 300여 명이 죽거나 다쳤다고 전해졌다. 다만 이 공격의 배후는 밝혀지지 않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