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신작 '세븐나이츠 키우기' 출시 5일 만에 구글 매출 2위·애플 매출 1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두 기자
입력 2023-09-11 14:2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수익성 낮은 장르 평가받는 방치형 RPG…성공적 대중화"

세븐나이츠 키우기 게임 홍보 이미지사진넷마블
넷마블의 '세븐나이츠 키우기' 게임 홍보 이미지[사진=넷마블]

넷마블은 신작 모바일 방치형 역할수행게임(RPG) '세븐나이츠 키우기'가 출시 5일 만인 11일 국내 구글 및 애플 애플리케이션(앱) 장터에서 각각 매출 2위와 매출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앞서 이 게임은 지난 6일 오전 11시 출시된 이후 2시간 만에 애플 앱 장터 인기 1위, 8시간 만에 매출 1위를 기록했다. 8일에는 구글 앱 장터 인기 1위에 이어 10일 매출 2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대만·태국·일본 등 주요 아시아 국가에서 인기 순위 톱5에 포함됐다. 특히 이날 기준 태국에서는 구글 앱 장터 매출 8위, 애플 앱 장터 매출 3위 등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는 게 넷마블 측의 설명이다.

세븐나이츠 키우기는 지난 2014년 출시해 글로벌 다운로드 수 6000만회를 기록한 넷마블의 대표 지식재산(IP) '세븐나이츠'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이용자는 원작의 숨겨진 이야기로 확장된 세계관을 경험할 수 있으며, 귀여운 수퍼디포메이션(SD) 형태 캐릭터로 재탄생한 세븐나이츠의 영웅을 수집하고 육성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넷마블 관계자는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낮은 장르로 평가 받는 방치형 RPG로는 이례적인 성과를 거두면서 방치형 RPG의 대중화를 이끄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