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관 "낡은 규제 혁신... 신·구 미디어 동반성장 지원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상우 기자
입력 2023-09-11 11: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재허가, 재승인 제도 등 전면 개편하고 콘텐츠 집중력 강화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왼쪽부터과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3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시상식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3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시상식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K콘텐츠 육성을 위한 규제 혁신 의지를 밝혔다. 재허가와 재승인 제도를 개선해 방송사가 보도를 넘어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갖출 수 있게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11일 이 위원장은 방통위 방송대상 시상식 환영사에서 "K-콘텐츠는 전 세계인이 열광하는 매력적인 콘텐츠지만, 아직 안주하긴 이르다. 경기 불황과 소비 여력 감소로 미디어 생태계 전반에 걸쳐 경쟁도 치열하다"며 "국내 산업이 거대 글로벌 OTT의 콘텐츠 공급처 역할을 넘어 성장하기 위해선 정책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미디어 산업 경쟁력을 저해하는 낡은 규제를 혁파하고, 신·구 미디어가 동반성장 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고 있다"며 "방송사 재허가, 재승인 제도를 전면 개선하고, 방송사가 콘텐츠 경쟁력과 서비스 혁신에 집중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시상식에 대해선 "올해 수상작은 우리 사회적 가치와 시대정신을 설득력 있게 표현한 작품이다. 기후변화 심각성, 전쟁과 평화 이슈, 전통문화 보전 등 다양한 주제는 물론, 기술을 활용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프로그램도 돋보였다"며 "사회발전 기여뿐만 아니라 시청자에게 감동과 즐거움 주는 양질 콘텐츠가 앞으로도 많이 만들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내빈으로 참석한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도 축사에서 "정부는 미디어 산업 육성을 위해 통합 미디어법을 제정하고, 기존 방송법의 규제를 최대한 풀기 위해 과방위를 중심으로 노력 중이다. 콘텐츠의 적절한 가치를 위한 선 계약 후 공급 방식을 도입하고, 채널사용사업자(PP)와 인터넷멀티미디어방송(IPTV) 등의 가치 분배에 있어서도 방통위원장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