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강·하천에 붕어·다슬기 총 53만 마리 방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9-11 11:2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토산어종 방류로 도 내수면 생태계 복원하여 건강하고 활력있는 강·하천 조성

사진경기도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내수면 생태계 복원과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11일부터 13일까지 가평군 등 12개 시군에 붕어 치어 11만 마리, 파주시 등 8개 시군에 다슬기 치패 42만 마리를 방류한다.

방류하는 붕어, 다슬기는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지난 4~5월부터 자체 생산한 개체들로 전염병 검사에 합격한 우량종자(붕어 4cm 이상, 다슬기 0.7cm 이상)이다.

붕어는 우리나라의 대표 민물고기로 예로부터 보양식으로 선호되는 식품이며 민물낚시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자원이다.

도는 기후변화 및 수질오염으로 줄어들고 있는 붕어를 방류해 내수면 기초 생태계 조성에 큰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다슬기는 깨끗한 강, 하천 등에 서식하며 다이어트, 시력 보호, 숙취 해소 등에 효과적인 내수면 어업인들의 주요한 소득원이다.

물속 규조와 퇴적 유기물 등을 먹고 자라는 특성이 있어 강, 하천의 수질 정화를 기대할 수 있다.

김봉현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사라져가는 토산 어종의 지속적 연구와 방류로 도내 내수면 생태계 보호와 자원조성에 힘써 건강하고 활력있는 경기도 강·하천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토산 어종의 자원조성 및 어민 소득향상 등을 위해 1989년부터 토산 어종 방류사업을 추진해왔다.

올해도 상반기에 빙어 부화자어 140만 마리, 쏘가리 치어 1만 마리를 방류했다.

이번 붕어, 다슬기 방류와 함께 9월 중순에 미꾸리 6만 마리를 방류해 올해 토산 어종 자원조성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