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금감총국도 '증시 살리기'...보험사 투자 유도 나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3-09-11 11: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위험가중치 0.05포인트 하향

  • "자본시장 발전 지원하기 위한 조치"

중국 수도 베이징 톈안먼 광장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수도 베이징 톈안먼 광장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증시가 경기 장기 침체에 대한 우려로 휘청이는 가운데 당국이 보험사에 대한 투자 규제 완화를 통해 증시 유동성 확대에 나섰다. 

11일 중신징웨이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전날 중국 국가금융감독관리총국(금감총국)은 ‘보험사 배상능력 관리·감독 기준에 관한 통지’를 발표하고, 보험사의 상하이선전(CSI)300 및 과창판 편입 종목에 대한 투자 시 적용하는 위험가중치를 각각 0.35에서 0.3으로, 0.45에서 0.4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보험사들이 해당 종목에 투자할 시 안게 되는 위험 관리 부담이 한층 낮아지게 됐다. 다만 보험사의 종합 지급능력 충족률과 핵심 지급능력 충족률은 현행 기준인 100%, 50%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최근 중국 증권감독위원회가 중·장기적으로 활용 가능한 보험사와 금융사 자금의 시장 유입을 유도해야 한다고 여러 차례 강조한 뒤에 나온 것이다. 이에 대해 현지 매체들은 “주식시장의 큰 호재”라며 “보험 자금이 시장에 투입되어 바닥을 찍은 A주가 반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지난 7월 중앙정치국 회의 이후 ‘자본시장 활성화와 투자자 신뢰 제고’를 위해 관련 부처들이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며 “실물 경제를 더 확실히 뒷받침하고, 자본시장 발전을 더 강력하게 지원하기 위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업계도 환영하는 분위기다. 중국 1위 손해보험사인 중국인민재산보험주식유한공사(PICC)의 위쩌 회장은 “우리가 투자한 CSI300지수 구성 종목을 예로 들면, (위험가중치) 조정이 이뤄진 후 자금 여력이 약 16억 위안(약 2950억원) 생기는 것”이라며 “이렇게 되면 투자를 더욱 늘려 자본시장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주 중국 증시는 수출 감소세가 완화 양상을 보이는 등 경기 회복에 대한 긍정적 신호가 포착됐음에도 불구하고 중국 정부의 자국 내 공무원들에 대한 아이폰 사용 금지 소식과 미국의 대중국 제재 강화 우려 등 여파에 하락 마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