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현 주가에서 매수 전략으로 대응 [유안타증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송하준 기자
입력 2023-09-11 09: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gs건설
[사진=gs건설]
유안타증권은 11일 GS건설에 대해 회사 존속 여부의 불확실성을 배제한다면 현재 주가 수준은 매수 전략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2000원을 각각 유지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7일 GS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한 LH 인천 아파트 사고와 관련해 GS건설에 대한 최장 10개월의 영업정지 처분 추진 계획과 주요 83개 현장의 정밀안전 자체 점검 결과 적정 확인을 발표했다.

김기룡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GS건설은 '자이' 브랜드 이미지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격 전면 재시공 결정과 2분기에 예상 손실 5524억원(충당금 4789억원 포함)을 반영했고 신용평가사의 신용 등급 전망 하향이 이어지며 우려했던 리스크 요인들의 현실화 과정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 건설사의 영업정지 사례를 살펴보면 사건 발생 이후 행정처분과 취소소송 제소 이후 실제 영업정지 효력 재개까지 상당한 시차를 보였다"며 "과징금 대체와 대표이사 윤리교육 수료를 통한 15일 감경 조치의 예시 역시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GS건설 역시 동일한 수순을 거쳐 영업정지 집행까지의 시차가 존재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영업정지 집행 우려에 따른 신규 수주 공백과 불확실성은 선별적인 수주 전략이 요구되는 현재의 건설 업황과 높아진 주택ㆍ건축 원가율 레벨, 높은 마진율의 신사업 부문 성장 등을 감안한다면 우려 대비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아랍에미리트(UAE) 루와이스 정유공장(RRE) 등 해외 대규모 손실 발생 구간과 코로나19 시기와 비교하면 주가순자산비율(PBR) 0.25배의 현재 주가 수준은 회사의 존속 여부의 불확실성 시나리오를 배제한다면 매수 전략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