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금' 이재명 조사 8시간 만에 종료…檢 "12일 재소환 통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3-09-09 19: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과 관련한 검찰 조사가 이 대표의 건강상 이유로 8시간 만에 종료됐다.
 
수원지검은 9일 언론을 통해 “오늘 이 대표에 대해 오전 10시 30분부터 피의자 조사를 진행했으나 이재명 대표로부터 건강상 이유를 들어 더 이상 조사받지 않겠다는 요구를 받아 피의자 조사를 오후 6시 40분에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후 7시부터 조서 열람을 시작했으며, 나머지 조사를 위해 12일 화요일 오전 10시 30분 출석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이날 단식 열흘째에 접어든 이 대표의 건강 상태를 고려해 150쪽 분량의 질문지 내용 중 핵심 사안만 간추려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는 2시간 조사 후 20분간 휴식하는 방식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8쪽 분량의 서면 진술서를 통해 답변을 대부분 갈음했지만, 기존 조사와는 달리 일부 질문에 대해서는 A4 2장 분량 수준 정도로 상세하게 답변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검찰 조사는 답변이 길어진 점과 조사가 예상보다 일찍 종료된 점 등으로 인해 스마트팜 사업비 500만 달러 대납에 대한 질문까지만 진행된 채 중단됐다. 경기도지사 방북비 300만 달러와 관련된 조사 절반가량은 진행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대표 측이 기존에 출석하겠다고 밝힌 오는 12일에 다시 출석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이 대표 측은 “일정이 생겨 출석이 어렵다. 추후에 다시 정하자”며 거절 의사를 표현한 것으로 전해진 상황이다.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은 지난 2019년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요청으로,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이 북한 스마트팜 조성 지원 사업비 500만 달러와 경기도지사의 방북비용 300만 달러 등 총 800만 달러를 경기도 대신 북한에 대납했다는 내용이다. 검찰은 당시 경기도지사였던 이 대표가 쌍방울의 대납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이 대표를 제3자 뇌물 혐의로 입건한 상태다.
 
당초 수원지검은 이날 이 대표 조사를 마무리하고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과 대북송금 사건을 묶어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이날 조사가 중단되면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도 더욱 늦춰질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정말 개 후레자식이네 검찰도 미친 놈들이군 앞으로는 일반인도 저런식으로 모든 편의를 봐주며 조사하고 조사 중에도 힘들다고 하면 빨리 집으로 보내줘라 일반인 이라고 차별하면 너네도 문 닫아야 한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