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올해 '관광객 400만 시대' 목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부여=허희만 기자
입력 2023-09-01 13:5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코로나19 유행 전인 2019년 상반기보다 13% 늘어

  • 올해 상반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 증가폭 보여

부여 궁남지 모습서동연꽃축제사진부여군
부여 궁남지 모습(서동연꽃축제)[사진=부여군]

올해 상반기 부여군을 방문한 관광객 수가 코로나19 유행 전보다 늘어나는 등 회복세를 넘어 큰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28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발표한 ‘주요관광지점 입장객 통계’를 충청남도가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부여군 주요관광지점을 방문한 관광객은 140만 361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비교해 48%가 증가했으며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상반기 123만명과 비교해도 13%가량 늘어난 수치를 보였다.
 
군은 지난해부터 “관광객 4백만명 시대 개막”을 목표로 관광산업의 다각화와 체류형 프로그램을 적극 개발해 관광산업의 부가가치를 창출해오고 있다.
 
백마강을 중심으로 한 수륙양용버스와 황포돛배, 열기구 등 육·수·공 액티비티 체험관광이 가족단위 관광객과 MZ세대들에게 인기가 좋다. 생활관광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추진중인 '부여형 워케이션'도 충청남도 지원사업으로 선정돼 수도권 기업과 직장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으며 관광객 증가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7월 천만송이 연꽃정원과 축제 개최로 인해 수십만명의 관광객들이 궁남지를 방문한 데 이어 다음달 개최예정인 대백제전 행사에도 전세계에서 1백만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몰려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하반기까지 당초 목표인 400만 관광객 시대를 크게 상회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앞으로도 부여군은 신규관광지와 관광프로그램을 추가 발굴함은 물론, 다음달 열릴 2023 대백제전과 연계한 다양한 관광코스를 운영해 관광객 유치에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