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CEO 보수] 증권업계 보수 1위 정일문 한국투자證 사장…최현만 회장도 29억원 상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수영 기자
입력 2023-08-14 20:3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CEO 보수 제친 임직원…다올투자증권 과장 34억원 수령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 사진각 사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 [사진=각 사]

증권사 현직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올해 상반기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이 29억원에 가까운 보수를 받으며 연봉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근소한 차이로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이 뒤를 이었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이 28억5902만원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받은 50억8916만원에서 43.8% 줄어든 규모다.

정 사장은 급여 4억2380만원, 상여 24억3520만원을 수령했다. 상여에는 2019년(5억3865만원), 2020년(2억9039만원), 2021년(11억7010만원), 2022년(4억342만원) 등 지난 3년간 발생한 이연성과급 지급분이 반영됐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은 상반기 20억2300만원의 상여를 포함해 총 28억5700만원을 받아 29억원에 가까운 보수를 지급받았다.

김남구 한국금융지주 회장은 올해 상반기 한국투자증권에서 총 19억6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김 회장의 급여도 3억4400만원으로 지난해와 유사했지만, 상여가 28억1500만원에서 16억1800만원으로 줄었다.

최희문 메리츠증권 대표이사 부회장은 급여 4억원, 상여 13억3500만원 등 총 17억5478만원을 수령했다. 이어룡 대신증권 회장은 12억4000만원, 양홍석 대신증권 부회장은 10억9900만원을 받았다.

지난해 상반기 22억원가량을 받았던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는 올해 상반기 보수가 총 9억5300만원으로 급감했고 KB증권의 박정림 대표이사와 김성현 대표이사의 보수도 각각 9억2800만원, 9억2000만원으로 10억원이 되지 않았다.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의 보수는 7억6200만원이었다.

상반기 10억원 이상의 보수를 받은 임직원들의 사례가 적지 않은 가운데 과장급이 가장 높은 보수를 받았다. 다올투자증권 윤태호 과장은 상반기 34억3400억원의 보수를 받아 다른 증권사들의 회장과 사장의 보수를 가뿐히 제쳤다.

이 밖에도 방창진 한국투자증권 전무가 22억1155만원을 받으며 김남구 회장보다 수령액이 많았다. 이 가운데 상여가 21억2700만원에 달했다. 삼성증권에서 강정구 영업지점장이 18억5000만원을 수령해 장석훈 대표 보수의 2.4배에 달했다. 이 중 상여가 18억600만원이었다.

NH투자증권에서는 신재욱 상무(11억1600만원), 윤병운 부사장(10억9900만원), 서재영 상무대우(10억8800만원) 등이 모두 10억원 이상을 지급받으며 정영채 사장의 보수를 웃돌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