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윙 '타다' 인수 결렬 책임공방 가열..."일방적 철회" vs "사실 무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3-08-09 18: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대법도 타다 불법콜택시 아니다…이재웅 무죄 확정
이 기사는 2023년 6월 1일 17시 00분 이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1일 오후 타다 로고가 붙은 자동차가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를 지나고 있다 대법원 3부는 이날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쏘카 이재웅 전 대표와 타다 운영사였던 VCNC 박재욱 전 대표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상고 기각 판결로 확정했다 함께 기소된 쏘카와 VCNC 법인도 무죄가 확정됐다
    현재 타다는 개정 여객자동차법이 허용하는 운송·가맹·중개사업의 범위 내에서 타다 라이트 타다 넥스트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2361
    monynacokr2023-06-01 144009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지난 6월 1일 오후 타다 로고가 붙은 자동차가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를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공유 킥보드 업체 더스윙의 ‘타다’(운영사 VCNC) 인수 무산이 책임 공방으로 번졌다.
인수 협상 결렬에 대해, 더스윙은 타다 최대주주(지분율 60%)인 비바리퍼블리카(토스)의 일방적인 철회를 주장하고, 비바리퍼블리카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최근 더스윙측에 타다 운영사인 VCNC 지분 매각을 철회한다고 통보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타다 지분 60%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비바리퍼블리카는 “다양한 측면에서 검토한 결과 스윙이 최적의 인수처라는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며 “최근 구조조정 등 자구책으로 수익성 개선이 나타나는 만큼 효율적인 운영 방안을 찾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더스윙측은 비바리퍼블리카가 일방적으로 인수를 철회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수를 위해 더스윙은 타다와 업무 협약(MOU)을 맺고, 김형산 대표가 직접 경영 개선 활동까지 참여해 실적 개선을 도왔지만, 갑작스럽게 매각 의사를 번복했다는 입장이다.

더스윙 관계자는 “토스에서는 더스윙이 적합한 인수 대상자가 아니라고 했지만, 실제 3주전 토스가 진행한 더스윙 실사 결과는 긍정적으로 마무리됐었다”며 “고민 끝에 2대 주주인 쏘카와 차입금 관련해 원만한 합의안까지 전달했는데 지난 주말 돌연 매각의사 철회를 통보해왔다”고 말했다.

앞서 더스윙은 비바리퍼블리카의 VCNC 지분 60%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2대 주주인 쏘카(40%)와도 갈등을 겪은 바 있다. 업계에 따르면 쏘카는 VCNC에 대여한 70억원의 차입금과 이자에 해당하는 더스윙 지분이나 이사회 참석권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바리퍼블리카 측은 일방적 철회가 아닌 협상 과정에서 무산된 것이란 입장이다. 회사 측은 “스윙이 유력 인수자로 논의됐던 것은 맞지만 최종적으로 매각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라며 “타다 건과 관련해 MOU 등의 계약을 진행한 곳은 없으며 스윙도 마찬가지”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우선은 타다 자체 운영을 진행하고 추후 좋은 파트너가 나타난다면 언제든 손을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토스가 타다 매각 의사를 철회한 주된 이유를 협상 과정에서 더스윙이 신뢰를 주지 못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실제 인수 협상이 진행되는 과정이 외부에 노출되는 일도 빈번했다. 

한편, 더스윙은 타다 인수가 무산됐지만, 2륜에 이어 4륜까지 아우르는 종합 모빌리티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는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더스윙 관계자는 “유동성이 넘치던 시절 높은 적자 폭을 감내하면서 성장한 1세대 스타트업과 달리, 더 스윙은 수익성을 증명하며 커나가야 할 다음 세대 스타트업”이라며 “실리적인 측면에서 발 빠르게 미래를 준비하는 전략을 마련해 연내 슈퍼앱이 될 가능성을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