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뉴욕타임스 솔로몬의 선택 집중 조명기사 게제 '눈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남) 박재천 기자
입력 2023-08-09 15:0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미혼남녀 만남에 신청자 몰리고 높은 커플 성사율 등 상세히 소개

사진성남시
[사진=성남시]
세계적 권위 일간지 뉴욕타임지(NYT)에 지난달 성남시가 미혼 청춘남녀 만남을 위해 주선한 솔로몬(SOLO MON)의 선택 집중조명 기사가 실려 시선을 끌고 있다.

NYT 인터넷판 7일자(현지시간)에 따르면, ‘시 정부의 도움으로 사랑을 찾다’라는 제목의 기사에 “3년 연속 세계 최저 출산율을 기록하고 있는 한국에서 미혼 남녀 만남 행사를 후원하는 도시들이 늘고 있다”면서 “성남시는 이번 행사를 위해 100명을 모집했지만 1000명 이상의 신청자가 몰리며 참가자들이 극찬을 보냈다"는 반응이 자세하게 소개돼 있다.

또 기사에서 “한국 사회에서 결혼에 대한 부정적인 태도가 계속 확산 되고 있다”며 “결혼을 원하는 사람들이 배우자를 찾을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는 건 지방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한 신상진 성남시장의 발언을 소개했다.

NYT는 행사를 담당한 성남시 관계자의 “솔로몬의 선택’이 저출산 위기에 대한 궁극적인 해결책의 목적으로 기획한 것은 아니지만 이번 행사를 통해 성남시 관내 미혼남녀들의 만남에 대한 필요를 충족시켰다”는 말을 전했다. 
 
사진성남시
[사진=성남시]
이어, 행사에 참석한 미혼남녀 200명 중 78명이 커플로 이어졌다며, 행사에 대한 참석자의 긍정적인 반응을 높이 평가했다.

NTY는 "2021년 미국에서 인구 1000명당 6쌍이 결혼했으나 한국은 1000명당 3.8쌍만 결혼하는 데 그치고, 2022년 한국 출산율은 7년 연속 감소해 0.78명을 기록했다"면서 성남시를 비롯한 한국 여러 도시의 미혼남녀 만남 행사 사례를 전하기도 했다.

특히, NYT는 "한국인들이 자녀를 갖는 데 관심은 점차 줄고 있지만, 지자체가 후원하는 만남 행사에 대한 관심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851년 창간한 NYT는 미국의 가장 대표적인, 영향력이 가장 큰 일간지로 유료 구독자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