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만3000명 전 세계 스카우트 대원들 K-컬처로 하나 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성민 기자
입력 2023-08-02 10: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23 새만금 잼버리 기간 중 '한국관' 등 K-컬처·K-관광 체험 공간 운영

  • 아이브·스테이씨 등 'K-팝 슈퍼 라이브' 참여, 다양한 문화의 벽 넘어 연대와 화합의 무대 펼쳐

  • 박보균 장관 "지구촌 청소년들이 K-컬처 온몸으로 즐기고 체험하면서 꿈을 키우며 하나 될 것"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한국관광홍보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한국관광홍보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한국의 문화가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이하 잼버리)’ 참가자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2일 “‘잼버리’에 참가한 158개국 4만3000여 스카우트 대원들이 K-컬처로 하나가 될 수 있도록 ‘한국관’을 운영하고 ‘K-팝 슈퍼 라이브(K-POP SUPER LIVE)’ 등을 개최한다”라고 전했다. 박보균 장관은 한국을 찾은 전 세계 청소년들을 환영하기 위해 2일 새만금 잼버리 개영식에 참석한다.
 
박 장관은 “새만금 잼버리 대회에서 전 세계인들이 열광하는 K-컬처가 ‘너의 꿈을 펼쳐라’라는 대회 구호와 함께 매력적이고 역동적으로 작동하기 시작했다. 특히 ‘문화교류의 날’에 지구촌 청소년들이 K-컬처를 온몸으로 즐기고 체험하면서 꿈을 키우며 하나가 될 것이며, 그들 미래세대에게 강렬하게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관’에서 한복과 한국어 체험, K-관광 주요 정보 제공
 
문체부는 대회 참가자는 물론, 일일 방문 프로그램을 통해 대회를 찾는 내외국인들이 세계잼버리 현장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인 ‘델타구역’에 ‘한국관’을 설치했다.
 
한국관은 한복과 한국어를 체험하고 K-관광에 대한 주요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구성했으며, 이번 대회가 시작된 8월 1일부터 오는 12일까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세종학당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한국어·한국문화 체험관’에서는 한국어와 K-컬처 콘텐츠를 모바일 앱, 가상현실 기기 등을 통해 실감나게 경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메타버스 세종학당과 한글 부채 만들기, 한국 전통놀이 등 다채로운 체험 행사도 진행한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세계 청소년들과 방문객들이 전통한복을 입고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한복문화 체험관’을 운영한다. 체험관에서는 우리 전통문화를 폭넓게 경험할 수 있도록 곤룡포와 관복, 군복 등 특수한복도 전시하고, 침선 시연과 국악 공연도 펼친다.
 
한국관광공사는 전 세계 참가자들이 K-관광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도록 ‘한국관광홍보관’을 운영한다. 잼버리 로고와 K-관광 사진으로 디자인된 기념엽서를 쓰고 1년 후에 받을 수 있는 ‘느린 우체통’ 행사를 진행하고 광화문과 첨성대, 제주 돌하르방 등 다양한 관광 소재를 자유롭게 채색할 수 있는 대형 컬러링 월도 운영한다. 한국 여행 시 유용한 ‘1330 관광통역안내서비스’도 체험할 수 있다.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개막일인 1일 전북 부안군 하서면 야영장에 텐트가 설치돼 있다 202381 사진부안군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개막일인 1일 전북 부안군 하서면 야영장에 텐트가 설치돼 있다. 2023.8.1 [사진=부안군]
 
◆ ‘K-팝 슈퍼 라이브’로 ‘문화교류의 날’ 대미 장식
 
8월 6일 오후 8시에는 ‘문화교류의 날’의 대미를 장식하는 ‘K-팝 슈퍼 라이브(K-POP SUPER LIVE)’가 새만금 잼버리 대집회장에서 열린다.
 
문체부는 이번 대회를 기념하고, ‘2023~24 한국 방문의 해’를 홍보하기 위해 K-팝 공연을 마련했다. 아이브(IVE)와 스테이씨(STAYC) 등 세계 청소년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K-팝 아티스트 11개 팀이 참가자들과 K-컬처로 하나 되어 연대와 화합의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KBS 1TV를 통해 6일 오후 9시 40분부터 방송된다.
 
이외에도 대회 참가자들이 다양한 영외 활동을 하면서 K-컬처를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립전주박물관, 국립익산박물관, 국립민속국악원, 태권도원, 국립무형유산원 등 문화기반시설에서는 참가자들의 전시 관람, K-컬처 체험을 뒷받침하고 김제 금산사, 고창 선운사, 부안 내소사에서는 참가자 9000여 명을 대상으로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