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국민화가' 알폰스 무하 멀티미디어전, DDP서 열린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성민 기자
입력 2023-07-21 11:1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압도적 크기의 360도 프로젝션·오케스트라 음악 등 눈길

21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알폰스 무하 이모션 이모션 인 서울Alphonse Mucha eMOTION in SEOUL 프레스콜 행사에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20230721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참석자들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알폰스 무하 이모션 이모션 인 서울(Alphonse Mucha eMOTION in SEOUL)' 프레스콜 행사에서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2023.07.21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아르누보 스타일의 대가인 알폰스 무하의 작품을 디지털화해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현하는 전시가 열린다.
 
글로벌 브랜드인 아이무하의 프로젝트로 기획된 ‘알폰스 무하 이모션 인 서울’ 전시가 오는 22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다.
 
무하의 작품은 아르누보 스타일에 기반을 둔 섬세하고 아름다운 이미지가 특징이다. 1894년 겨울, 무명의 예술가였던 그는 우연한 기회로 파리 최고의 배우 사라 베르나르 주연의 연극 ‘지스몽다’ 포스터를 제작하면서 큰 명성을 얻게 된다. 이번에 선보이는 멀티미디어 전시는 프라하의 무니시팔 하우스와 프라하성 등에서 많은 관람객들을 관심을 끌었다. 
 
전시는 ‘무하의 작업실’, ‘무하와 뉴욕’, ‘파리 산책’, ‘아르누보 정원’, ‘성 비투스 성당’, ‘슬라브 대서사시’ 등 무하의 일생에서 중요한 시기들과 주요 작품을 다루는 6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진다. 장식성이 강한 아르누보 스타일의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동시에 ‘슬라브 대서사시’와 같은 국내에서 생소한 작품들도 포함해 알폰스 무하의 폭넓은 작품 세계를 오케스트라 음악과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알폰스 무하의 대표적인 작품인 ‘지스몽다’, ‘연인들’, 사계’, ‘네 가지의 예술’, ‘네 가지의 보석’, ‘모나코 몬테-카를로’ 등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알폰스 무하 이모션 인 서울’ 제작자이자 총 감독인 미칼 드보르작은 프로듀서, 작곡가, 영화 및 무대 악보 작가, 그룹 루시의 멤버로 다양한 활동을 하며 국제 영화 및 멀티미디어 축제인 사운드트랙 ‘포데브래디’를 기획하고 제작했다. 그는 21세기의 천재 음악가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DDP를 운영하는 서울디자인재단의 이경돈 대표는 “무하의 작품은 디자이너에게 많은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작품으로 이번에 선보이는 디지털 미디어 아트는 시민들도 영화처럼 즐길 수 있는 스토리 속에서 화려함과 웅장함이 갖춰진 체코의 역사 같은 무대를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시는 오는 10월 30일까지.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