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1~20일 수출 15.2% 감소…무역적자 13.6억달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3-07-21 09: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컨테이너 가득 쌓여 있는 부산항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정부가 4일 발표한 2023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따르면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14로 전망했다 지난해 12월 2023년 경제정책방향에서 제시한 전망치16보다 02포인트p 하향 조정한 수치다 사진은 이날 오후 부산항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있는 모습 202374
    kangdccynacokr2023-07-04 161321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7월 4일 부산항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달 들어 20일까지 수출액이 1년 전보다 15.2% 감소했다. 반도체, 석유제품이 큰 폭의 감소를 기록했으며 대중 수출의 부진도 이어졌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312억33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5.2% 줄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지난해와 같은 15.5일로, 일평균 수출액도 15.2% 감소했다. 

우리나라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감소로 전환된 이후 이달까지 10개월 연속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품목별로는 승용차와 컴퓨터두변기기를 제외한 10대 주요 품목 수출이 일제히 감소했다.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는 수출액이 43억 달러에 그치며 전년 대비 35.4% 줄었다. 이달까지 12개월 연속 감소가 유력하다. 

이 밖에도 철강제품(-15.2%), 석유제품(-48.7%), 무선통신기기(-13.5%) 등의 수출이 줄었다. 10대 주요 품목에서는 승용차(27.9%), 컴퓨터 주변기기(16.8%)만 수출이 늘었다. 

수출 상대국별로 중국이 21.2% 감소하며 이달까지 14개월 연속 대중수출 감소가 유력한 상황이다.

이 밖에 미국(-7.3%), 유럽연합(EU·-8.3%), 베트남(-22.6%) 등도 줄었으며 인도(3.6%), 홍콩(21.1%) 등은 수출이 늘었다.

이달 1~20일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28.0% 감소한 325억9400만 달러로 집계됐다. 국제유가가 안정세를 보이며 -53.3%), 가스(-46.6%), 석탄(-48.3%) 등의 수입이 크게 줄어든 영향이다. 

이 밖에 반도체(-26.5%), 기계류(-10.4%), 석유제품(-41.2%), 승용차(-30.1%) 등도 수입이 줄었고 무선통신기기(14.5%) 등은 증가했다.

수입액이 줄었지만 수출 부진의 영향으로 무역수지는 13억61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달 같은 기간보다 적자 규모가 줄면서 2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기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달 20일까지 누적 무역적자 규모는 278억2700만 달러를 나타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