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18일 오전 6시 현재 '사망·실종자 50명' 발표···12년 만에 가장 많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윤정 기자
입력 2023-07-18 08:24
도구모음
  • 오송 지하차도 개통에 수일 소요될 전망

사진 행안부
[사진= 행안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사망·실종자가 50명으로 증가한 가운데 전국에 시간당 5㎜ 내외의 비가 내리거나 소강상태라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18일 밝혔다.

이날 오전 6시 기준 중대본 집계에 따르면 사망자는 41명, 실종자는 9명이다. 오후 6시 기준 집계보다 사망자가 1명 늘었는데 충북 오송 지하차도 침수사고 사망자가 14명으로 1명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날 마지막 실종자의 시신을 찾으면서 지하차도 내부 수색 작업은 종료됐다.

50명에 이르는 사망·실종자 수는 2011년(78명) 이후 12년 만에 가장 많다.

사망자를 지역별로 보면 경북 19명, 충북 17명, 충남 4명, 세종 1명이다. 실종자는 경북 8명, 부산 1명이다.

이번 호우로 일시대피한 사람은 전국 16개 시도 120개 시군구에서 6532가구 1만976명에 이른다. 이들 가운데 아직 집으로 돌아가지 않은 사람은 2514가구 4298명이다.

충남·충북·경북·전북을 중심으로 공공시설 740건, 사유시설 453건의 피해가 집계됐다.

KTX는 18일 오전 6시 현재 대부분 정상운행 중이며 일반열차는 2개 노선만 운행 중이다. 항공기와 여객기 결항은 없다. 

한편 오송 지하차도는 인근 추가수색 및 사고원인 분석, 토사제거 등 진행 후 재개통 예정으로 수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