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충청·남부·제주에 장맛비 계속…내일까지 최대 300㎜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현미 기자
입력 2023-07-18 06: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집중호우에 불어난 대전 갑천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14일 오후 대전 대덕구 대화동 갑천 수위가 불어나 산책로 등을 뒤덮고 있다 이날 오후 3시를 기해 대전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경찰은 갑천 수위 상승으로 대전 만년교 원촌교 통행을 통제 중이다 2023714
    cooleeynacokr2023-07-14 163505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지난 14일 오후 대전 대덕구 대화동 갑천 수위가 불어나 산책로 등을 뒤덮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화요일인 18일에도 충청과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장맛비가 이어진다. 제주에는 매우 강한 장대비가 쏟아진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은 전국 흐리고 빗방울이 떨어진다. 수도권과 강원 북부는 밤부터 비가 그친다.

충청권과 남부 지방, 제주에는 장맛비가 계속된다. 특히 제주에는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린다.

전날부터 19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충청권과 남부 지방, 제주 100~200㎜다. 많은 곳엔 300㎜ 넘게 온다. 남해안을 비롯해 지리산 부근과 제주 중산간에는 400㎜ 이상 내린다. 제주 산지에는 500㎜ 넘게 오는 곳도 있다.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내륙·산지, 울릉도·독도는 30~100㎜로 예상된다. 이들 일부 지역엔 120㎜ 이상이 쏟아진다. 서울과 인천, 경기 북부, 남부 내륙·산지를 제외한 강원은 10~60㎜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전날과 비슷하다. 낮 최고온도는 25~29도로 어제보다 다소 내려간다.

바다 물결은 동해는 0.5~2.0m, 서해와 남해는 0.5~2.5m 높이로 인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을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