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주간전망] 긴축 우려 완화, 이제는 실적이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성원 국제경제팀 팀장
입력 2023-07-17 06: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번 주(7월 17~21일) 뉴욕증시는 2분기 실적 시즌이 본격 개막한 가운데 빅테크를 비롯한 주요 기업들의 실적과 소매 판매 등 경제 지표들이 주요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지난주 뉴욕증시는 3대 지수 모두 급등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과 다우지수는 각각 106.47포인트(2.42%) 774.15포인트(2.29%) 오른 4505.42, 3만4509.03으로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452.98포인트(3.32%) 오른 14113.70포인트에 마감했다. 이에 S&P500과 나스닥은 나란히 작년 4월 초 이후 15개월 만에 처음으로 각각 4500선, 1만4000선을 넘어섰다. 

S&P 11개 전 업종이 올랐고 그중에서도 통신서비스, 임의소비재업종이 각각 3% 이상 오르며 두각을 나타냈다. 다시 한번 기술주가 빛을 발했다. 트위터 대항마 '스레드'가 출시 5일 만에 가입자 1억명을 돌파했다는 소식에 메타가 6% 이상 올랐고, 인공지능(AI) 반도체 대표주 엔비디아도 7%가량 급등하며 증시 상승을 주도했다. 

지난주 관심을 모았던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생산자물가지수(PPI)가 모두 예상을 밑돌면서 향후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추가 긴축 우려가 낮아짐과 동시에 연착륙 기대가 높아지며 증시 상승으로 이어졌다. 연준 내 대표적 매파로 꼽히는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의 사임 소식도 긴축 우려를 덜었다. 이에 실적의 금리 민감도가 높은 기술주들이 실적 개선 기대감에 크게 탄력을 받았다.

긴축 우려가 낮아진 가운데 이제 시장의 시선은 실적으로 이동하고 있다. 2분기 실적 시즌의 포문을 연 JP모건, 웰스파고 등 대형 은행들은 고금리 환경에 힘입어 일제히 실적이 예상을 넘어섰다. 하지만 증시 전체의 2분기 실적 전망은 그리 좋지 못한 상황이다. 금융 데이터업체 팩트셋은 S&P500기업들의 전체 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2%가량 감소하며 3개 분기 연속으로 감소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투자자문업체 웰스스파이어의 올리버 퍼쉬 선임 부사장은 "증시는 올 들어 지금까지 크게 올랐는데, 이는 실적이 예상보다 나을 것이라는 기대에 따른 것이었다"며 "(증시에서) 지금 나타나고 있고, 또 올여름 말까지 지속될 것 같은 현상은 약간의 피로감과 함께 증시가 추가적으로 크게 오를 것이라는 확신의 부족이다"라고 언급했다.

결국 향후 증시 향방은 지금까지 상승을 주도한 기술주, 그중에서도 소위 '7공주(애플, 엔비디아, 아마존, 알파벳, 테슬라, 메타, 마이크로소프트)'라 불리는 소수 빅테크의 실적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그중에서도 19일(현지시간) 테슬라가 이번 주 처음으로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어서 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테슬라는 2분기 판매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상황이어서 실적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글로벌 자산운용사 슈로더의 투자전략가 빌 캘러핸은 투자자들이 2분기 실적 너머 그 이상을 바라볼 것이라며, "문제는 시장을 끌고 가는 이 (빅테크) 대형주들이 올해 남은 기간 그리고 2024년까지 시장을 어떻게 이끌 것인가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주 주요 경제 지표로는 18일에 6월 소매판매가 발표될 예정인데, 전월 대비 0.5% 증가가 예상되고 있어 전월치(0.3% 증가) 대비 한층 개선된 결과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 경우 미국 경제의 탄탄한 소비력을 증명하면서 연착륙 가능성에 한층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이외 17일에 발표될 중국 2분기 국내총생산(GDP) 역시 주요 관심사 중 하나이다. 현재 예상으로는 성장률이 전년 동기 대비 7.1% 증가로 1분기(4.5% 증가) 대비 크게 상승할 전망인데, 중국 성장률 결과에 따라 글로벌 및 미국 경제 전망에도 상당한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달 25~26일 양일간 있을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두고 15일부터 연준 인사들의 통화정책 관련 공개 발언이 금지되는 블랙아웃 기간에 돌입했다. 따라서 이달 FOMC 회의 전까지는 연준 위원들의 정책 관련 연설 및 담화 등은 제한될 예정이다.


△ 이번 주 주요 지표 및 연설 일정(미국 현지시간)

17일(월) 
7월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엠파이어스테이트 제조업 지수
장 마감 후 실적: 에퀴티 라이프스타일 프로퍼티즈 등 

18일(화)
개장 전 실적: 뱅크오브아메리카, 모건스탠리, 록히드마틴 등 
6월 소매판매 
6월 산업생산
마이클 바 연준 부의장 연설(미국 공정주거연합 전미 콘퍼런스, 주제: 공정 대출 관행)
장 마감 후 실적: 인터랙티브 브로커스 등 

19일(수)
개장 전 실적: 골드만삭스 등 
6월 건축 승인건수·주택 착공건수 
장 마감 후 실적: 테슬라, 넷플릭스, IBM 등 

20일(목)
개장 전 실적: 존슨앤드존슨, 애보트 래보라토리, 필립모리스 등 
주간 실업수당 청구건수 
7월 필라델피아 연은 제조업 지수 
6월 기존 주택 판매건수 
​6월 콘퍼런스보드 경기선행지수 
장 마감 후 실적: CSX 등 

21일(금)
개장 전 실적: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등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