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보고조작' 김기춘 前 비서실장 무죄 확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가언 기자
입력 2023-06-29 12:3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를 보고받은 시간 등을 사후 조작하고 허위로 쓴 공문서를 국회에 제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기소된 지 5년 3개월 만에 무죄를 확정 받았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때로부터는 9년 2개월 만이다.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29일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실장에게 무죄를 선고한 파기환송심 판결을 확정했다.

김 전 실장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하고 박 전 대통령이 유선으로 처음 보고받은 시간이나 실시간 보고 여부 등에 대해 실제 사실과 다르게 국회에 제출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1·2심은 허위로 공문서를 작성해 제출한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답변서 중 사실관계를 밝힌 부분은 실제 대통령비서실과 청와대 국가안보실에서 부속 비서관이나 관저에 발송한 객관적 사실을 기반으로 해 기재된 내용으로, 허위라고 볼 수 없다"며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파기환송심 재판부는 대법원 판단에 따라 김 전 실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은 이에 불복해 다시 상고했지만 이날 대법원은 "환송 후 원심(파기환송심)판결에 허위공문서작성죄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며 검찰의 상고를 기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