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신규 종목 상장당일 미수거래 제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수영 기자
입력 2023-06-27 18:12
도구모음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상장 당일에 한해 신규 종목의 미수거래를 제한하기로 했다. 신규 상장 종목은 상장일에 공모가의 최고 4배까지 오를 수 있어 미수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27일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이날부터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새로 상장되는 종목에 대해 상장일 당일에는 미수거래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최근 한국거래소의 유가증권·코스닥시장 업무규정 시행세칙 시행으로 전날부터 신규 상장종목의 가격제한폭이 60∼400%로 확대된 데 따른 조치다.

기존에는 공모가격의 90∼200% 내에서 호가를 접수해 결정된 시초가를 기준으로 개장 후 다른 종목과 동일하게 가격제한폭(-30∼30%)을 적용해왔다.

하지만 새로운 방식으로는 신규 상장 종목의 기준가는 별도 절차 없이 공모가격 그대로 결정되고, 상장 첫날 가격제한폭은 60∼400%를 적용한다. 기존 공모가 가격제한폭(63∼260%)보다 범위가 확대됐다.

미수거래는 투자자가 일정 비율로 증거금을 내고 증권사로부터 돈을 빌려 주식 종목을 매입하는 거래 방식이다. 투자자는 자신이 보유한 금액보다 많은 금액의 주문을 할 수 있지만 2거래일 뒤까지 해당 금액을 갚지 않거나, 주가 하락으로 증거금이 일정 수준으로 유지되지 않으면 증권사에 의해 반대매매를 당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