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강기 홀로 점검하던 20대 추락사…중대재해법 위반 여부 조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가림 기자
입력 2023-06-25 19:4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서울 서대문구의 한 아파트에서 엘리베이터를 점검하던 20대 근로자가 추락해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당국은 근로자가 소속된 업체를 상대로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에 나섰다.

25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1시 20분쯤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의 한 아파트에서 A 씨가(27)가 엘리베이터를 수리하던 중 약 20m 바닥 아래로 추락했다.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A씨는 당시 엘리베이터가 고장났다는 신고를 받고 홀로 수리 작업을 했다. 사고가 나기 직전에는 동료에게 '혼자 작업하기 힘드니 도와달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행정안전부 승강기 안전운행 및 관리에 관한 운영규정에 따르면 엘리베이터의 관리주체 또는 유지관리업자는 점검반을 소속 직원 2명 이상으로 구성해야 한다. A씨가 소속된 업체는 근로자 수가 50명 이상 사업장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다. 고용부는 사고 내용 확인 후 작업 중지를 명령했고 현재 중대재해처벌법 및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서울 중구에 위치한 고용노동부 서울고용노동청 [사진=유대길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