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베트남 '빈그룹'과 현지 전기차·자율주행 사업 본격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은정 기자
입력 2023-06-25 10:5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FPT소프트웨어와도 기술 인력 교류 등 실시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오른쪽)와 응우옌 비엣 꽝 빈그룹 CEO가 협약식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베트남 현지 대기업 빈그룹(Vingroup)을 방문해 자동차 제조 자회사 빈패스트(VinFast)와 전기차·자율주행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지난 22~24일(현지시간) 대통령 베트남 경제사절단 동행 기간에 이뤄진 것으로, 현지 스타트업과 협력 체계를 구축한 데 이은 행보다.

빈그룹 본사에서 진행된 MOU 체결식에는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이창민 부사장, 응우옌 비엣 꽝 빈그룹 최고경영자(CEO), 빈패스트 부이 낌 투이 부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2017년 설립된 빈패스트는 베트남의 유일한 자국 브랜드 전기차·전기스쿠터 제조사로 전기차 생산, 충전소 인프라 등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 협력으로 양사는 베트남 현지에서 친환경 전기차(EV) 보급, 자율주행 기술 개발 등을 진행하고 여러 협업 모델을 만들 계획이다. 빈패스트의 전기 택시 호출 플랫폼 그린앤스마트모빌리티(GSM)와 카카오T 연동을 통한 양국 간 관광객의 이동 편의성 증대 방안도 논의하기로 했다.

또한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날 동남아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에프피티(FPT) 자회사 FPT소프트웨어와 사업 협력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1988년 설립된 FPT 그룹은 IT아웃소싱·통신·교육 등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IT 인재 리소스 3만여명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모빌리티-FPT소프트웨어는 카카오모빌리티의 해외 진출에 따른 현지 개발 인력 지원, 베트남 내 1위 사립대인 FPT대 등 현지 대학과 산학 연계를 통해 IT 기술 인력 육성 및 역량 전수 등 장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현지 사업자들과 협력으로 방문객의 이동 장벽을 해소하기 위한 글로벌 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베트남에서도 실질적인 협력 사례를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응우옌 비엣 꽝 빈그룹 CEO 겸 부의장은 "빠른 시일 내에 파트너십을 통한 성과를 이뤄낼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