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활로 땀의 소중함 배운다"…전북대, 농촌봉사활동 발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한호 전북취재본부 취재국장
입력 2023-06-22 17: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대학생 130여명, 남원시 일원서 주말까지 농촌봉사활동

[사진=전북대학교]

전북대학교 학생들이 하절기 부족한 농촌 일손을 돕기 위해 농촌봉사활동에 나섰다. 

전북대는 양오봉 총장을 비롯한 대학 보직자, 학생들과 ‘농촌봉사활동 발대식’을 갖고, 남원 인월면과 운봉읍, 산내면 일원에 전북대 제55대 ‘로운’ 총학생회 등 130여명의 농촌봉사단을 파견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북대 봉사단 학생들은 이번 주말까지 남원 지역 일원에서 마을 환경 정리와 작물 수확 등 농번기 부족한 일손 돕기에 나선다.

전북대 대학본부 역시 학생과 직원 등 관계자들이 봉사 기간 내내 현장에 머물며 함께 일손을 돕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현장 지도와 점검에 만전을 다하기로 했다.

양오봉 총장은 “코로나19로 주춤했던 농촌봉사활동이 다시 활발하게 추진되면서 지역 상생 등 여러 효과가 기대된다”며 “학생들이 일손을 도우면서 농촌의 어려운 현실을 공감하고, 단합을 통한 공동체 의식도 키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개최…대상에 ‘영·유아 추락 방지 장치’ 선정

[사진=전북대학교]

전북대는 최근 학생들의 우수한 공학설계 작품을 발굴하는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우수작품 시상식을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LINC 3.0 사업단과 공학교육혁신센터의 공동 주관으로 열린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는 학생들의 전공지식과 창의력을 결합해 산업 현장에서 실제 활용이 가능한 아이디어를 직접 기획하고 설계, 제작해 작품으로 선보이는 대회다.

올해 178개 팀이 우수 아이디어를 선보인 가운데, 대상은 박현수 학생(공대 기계설계공학부) 등으로 구성된‘캐쳐스 팀’이 출품한 ‘영·유아 추락 방지 장치’가 차지했다. 

이 작품은 영유아의 창문 밖 추락을 방지하기 위한 가변식 안전망 전개 장치로, 인명 사고를 방지하고 영유아 낙상 사고율 감소와 유지 보수가 쉽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이번 대회는 4년 만에 다시 오프라인으로 작품 전시가 이뤄져 코로나 이전의 현장감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고, 학생들의 전공지식과 창의력 증진을 도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이번 캡스톤디자인 작품은 전북대 LINC 3.0 사업단 홈페이지 온라인 전시관에 상시 전시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