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도내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료 최대 90%'지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동) 최주호 기자
입력 2023-05-10 17: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경북도-신한은행-신용보증기금 간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업무 협약 체결

  • 기업 부담 보험료 10~20%로 경감, 신한은행 대출 금리 최대 1% 감면 혜택

매출채권보험료_지원_업무협약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업무 협약 [사진=경상북도]

경북도가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을 위해 추진 중인 매출채권보험료 지원을 최대 90%까지 확대키로 했다.
 
도는 10일 도청 사림실에서 신용보증기금, 신한은행과 함께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외상 거래 지원을 위한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 협약으로 기존 신한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이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료 지원을 위해 협약한 출연금의 일부를 경상북도 매출채권보험료 지원을 받는 중소기업에 최대 30%(기업 당 최대 450만원)까지 추가로 지원한다.
 
이에 더해 매출채권보험 가입 기업이 신한은행에서 대출 시 대출 금리의 최대 1%까지 감면해 주기로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매출채권보험은 중소기업이 거래처에 납품하고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경우 최대 80%의 손실 금액을 보상해 주는 공적 보험 제도로 신용보증기금에서 운용 중이다.
 
경북도는 지난 2020년부터 기업 당 최대 300만원 한도로 보험료의 50%를 지원, 신용보증기금 최초 산출 보험료의 10%를 선 할인해주는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2020년부터 현재까지 경북도는 매출채권보험료 예산을 24억원 지원했으며, 도내 중소기업이 40억원의 보험금을 수령해 보험료 지원 사업의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중소기업의 매출 대금 미 회수로 인한 도산을 방지하는 등 기업들의 호응이 이어져, 올해부터는 경북 시군에서도 10~20% 추가 지원을 위한 예산을 편성하고 있다.
 
올해 9개 시군, 내년에는 15개 시군이 참여할 예정으로 전국에서 경북 기초지자체가 가장 높은 참여율을 보이고 있다.
 
특히 경북도는 지난해 매출채권보험 가입 규모가 전국 대비 13.9%로 수도권(서울 15.9%, 경기 16%, 인천 14.2%) 외 지역 중 최대 규모를 차지해 지역 중소기업에 많은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으로 중소기업이 매출채권보험을 가입할 경우 신용보증기금에서 최초 산출 보험료의 10% 선 할인, 경북도 및 시군에서 선 할인 적용 후 최종 보험료 50~70% 지원(추가 지원은 시군별 상이) 및 신한은행이 최대 30%를 지원(단, 기업 부담 10% 필수)해 실제 기업이 부담하는 보험료는 10~20% 정도로 대폭 경감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기업은 납품 대금 회수 걱정 없이 더욱 공격적인 판로 개척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매출채권보험 가입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대구신용보험센터 또는 경북도 소재 신용보증기금 영업점(포항, 경산, 경주, 구미, 안동, 영주, 칠곡)으로 전화 또는 방문 상담 후 지원 받을 수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세계 경제 상황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남아있고, 하반기 경기 침체가 예상되고 있는 만큼 지역 중소기업들이 체감하는 불안은 더욱 클 것”이라면서, “1개 기업이 도산하면 거래 중인 12개의 기업이 연쇄 도산할 우려가 있다는 통계가 있는데, 경북에는 단 하나의 중소기업이라도 도산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여 다양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