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게 드립니다" '착한 장보기' 앞장서는 유통업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3-05-10 15: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CU, '싱싱상생' B급 채소 초저가 판매

  • 롯데마트와 슈퍼, 반값 제주산 '무' 판매

B급 채소를 초저가에 판매하는 ‘싱싱상생’ 브랜드 상품을 소비자가 살펴보고 있다.

B급 채소를 싸게 판매하는 ‘싱싱상생’ 브랜드 상품을 소비자가 살펴보고 있다. [사진=CU]


유통업계가 장바구니 부담 덜기에 앞장서고 있다. 대형마트와 편의점은 착한 가격의 갓성비(갓+가성비) 상품을 잇달아 내놓으며 고객 잡기가 한창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CU가 색상과 모양이 고르지 않은 일명 '못난이 채소'를 취급하는 ‘싱싱상생’ 브랜드를 론칭한다.   

해당 브랜드의 상품들은 유사 상품 대비 30~40% 할인된 가격에 판매된다. 실제 싱싱상생 깐마늘의 경우 100g당 약 1170원이지만 같은 유통처에서 납품된 일반 깐마늘의 경우 100g당 2000원으로, 싱싱상생 상품이 40%가량 저렴하다.

CU는 채소류 전문 유통 채널인 만인산농협 산지유통센터와 손 잡고 이날 싱싱상생 첫 상품으로 파프리카(2입, 2200원), 깐마늘(300g, 3500원), 감자(1kg, 4000원) 총 3종을 선보였다. 만인산농협은 지난 2021년부터 CU와 채소류를 거래하고 있는 협력사다.

윤승환 BGF리테일 HMR팀 상품기획자(MD)는 “싱싱상생이라는 이름처럼 고객에게 우리 농산물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고 농가 역시 수익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롯데마트와 롯데슈퍼도 갓성비 장보기에 동참했다. 양사는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함께 이달 11~14일까지 모든 점포에서 ‘정부비축 제주 상생무’를 반값에 선보인다고 밝혔다. 상생무는 외관에 흠집이 있지만 맛과 영양에는 전혀 문제가 없는 상품이다. 판매가격은 개당 990원으로 시세보다 약 50% 싸다. 확보한 물량은 제주산 무 비축분 50톤(t)이다. 

업체 측은 소비자의 장바구니 물가를 낮추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무 가격이 급상승하면서 소비자 부담이 커졌다. 실제로 농산물유통정보(aTKAMIS)에 따르면 지난 4일 무(상등급) 도매가격은 20kg 기준 1만9200원으로 1년 전 대비 43.6% 상승했다. 생산 비용이 오른 데다 작년 12월부터 5월까지 무 주산지인 제주도의 기상 악화로 출하량이 감소한 것이 원인이다. 

백승훈 롯데마트 채소팀 MD(상품기획자)는 “고객의 장바구니 부담을 완화하고자 구매 빈도가 높은 채소 중 최근 시세가 높게 형성된 무를 정부와 협업해 반값에 선보이는 행사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