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전국 청약경쟁률 5.6대 1...단지별 희비 엇갈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05-10 13: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4월 청약결과 1순위 평균 경쟁률 5.6대1…3월 5대1 대비 소폭 상승

  • 청약미달률 3월 33.7%에서 7.1%p 하락한 26.6%로 개선

  • 단지별로 청약 흥행 희비...단지 우수성에 수요자 초점

지난달 전국 1순위 청약경쟁률이 3월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도심 아파트 모습.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침체된 청약시장에 수요가 늘어나는 분위기다. 지난달 전국 1순위 청약경쟁률이 3월에 비해 소폭 증가했고 청약미달률이 크게 줄었다. 다만 '옥석 가리기' 현상이 지속되며 전반적인 시장 회복세보다는 단지별 특성에 따라 청약 흥행이 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직방이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전국 1순위 청약경쟁률은 5.6 대 1을 기록하면서 전월(5.0 대 1)에 비해 개선됐다. 청약미달률도 3월 33.7%에서 7.1%포인트(p) 하락한 26.6%로 낮아졌다.

4월에는 전국 7개 시도, 16개 단지에서 청약이 진행됐다. 청약시장 리스크가 커지면서 대구, 대전, 울산, 세종, 강원, 경북 등 6개 지역에서는 청약이 진행되지 않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1순위 청약경쟁률은 충북(18.6 대 1) 부산(4.4 대 1) 경기(3.9 대 1) 서울(2.4 대 1) 인천(0.3 대 1) 광주·충남(0.1 대 1) 순이었다. 1순위 청약미달률은 충남(91.7%) 광주(91.2%) 인천(70.6%) 경기(30.7%) 서울(12.0%) 충북(0.3%) 부산(0.0%) 등으로 집계됐다.

단지별 청약결과를 보면 4월 1순위 청약경쟁률이 우수한 단지는 청주시에 집중됐다. 해링턴플레이스테크노폴리스가 57.6 대 1, 청주테크노폴리스A9BL힐데스하임이 48.3 대 1을 각각 기록했다. 서산 서산메이시티와 광주 벨루미체첨단은 소규모 단지의 한계로 인해 청약미달률이 90% 이상에 달했다.

서울도 엘리프미아역2단지에서 청약미달률이 16.7%로 조사되는 등 소형단지의 경우 지역과 상관없이 상대적으로 부진한 청약결과를 보였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지난달 청약은 청주시와 부산에서 비교적 순조롭게 이뤄진 반면 서울에선 부진한 청약결과를 보였다"며 "단지의 우수성에 수요자의 초점이 맞춰지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