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진 환경장관 "용산어린이공원 안전…환경 위해성 없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세종=조현미 기자
입력 2023-05-10 11: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취임 1년 앞두고 9일 기자간담회

  • "4대강 보 해체 결정 비과학적"

  • "가습기분담금 미납땐 법 따라 조처"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취임 1주년을 맞아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환경 안전성 논란이 불거진 서울 용산어린이정원과 관련해 "환경부 장관으로서 위해성이 없다고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전 정부에서 4대강 보 해체 결정을 한 것을 두고는 "과학에 기반한 결정이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쓴소리를 했다.

윤석열 정부 초대 환경부 수장인 한 장관은 취임 1년을 하루 앞둔 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단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 장관은 "이번에 개방한 용산어린이정원은 15~30㎝ 정도 흙을 덮은 뒤 잔디 등을 심는 등 위해성 저감조처를 했다"면서 "그래서 위해성이 없다고 장관으로서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앞서 환경부와 국토교통부가 오염 조사 등 토양 안전성 분석을 했다면서 "분석 결과 위해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부연했다. 위해성 평가는 방문객은 '25년간 주 3회, 하루 9시간씩 방문', 작업자는 '25년간 주 5회, 하루 9시간씩 근무'를 가정해 이뤄졌다.

환경부는 지난 7일 국토부와 공동으로 내놓은 자료에서도 "최근 6개월간 3차례 대기 중 오염도를 측정한 결과 안전성 기준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5월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의 앞마당에 조성된 용산 어린이정원 개방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4대강 활용 의지도 다시 한번 드러냈다. 한 장관은 "과학과 실용에 기반한 물관리를 이어 나가겠다"면서 "4대강 보를 적극 활용하고, 댐-보-하굿둑 연계 운영계획을 착실히 이행해 홍수·가뭄에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전 정부의 보 해체 정책을 두고는 "과학에 기반한 결정이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평가한다"고도 했다.

4대강 사업 전후인 2000~2009년과 2013~2022년 때 4대강 수질 지표가 개선됐다는 연구 결과에 대해선 "가장 최근에 최고 과학자들이 모니터링한 결과이기 때문에 믿는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는 서울대 최지용 교수와 국립환경과학원이 수행했다.

옥시레킷벤키저 등 4개 기업은 여전히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구제급여 등에 사용되는 사업자 분담금을 내지 않았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2017년 18개 기업에서 걷은 사업자 분담금 1250억원이 소진해 가자 가습기살균제피해구제법에 따라 23개 기업에 분담금을 재차 부과했다. 옥시 추가 분담금은 700억원이다.

한 장관은 "납부 기한이 이달 15일까지라 상황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납 땐 법령에 따른 절차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분담금을 끝내 내지 않으면 자산 압류가 가능하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왼쪽)이 4월 13일 오전 충남 부여군 금강 백제보에서 금강유역 가뭄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