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잇단 측근 사망에..."참으로 안타깝게 생각, 유감스러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3-04-11 16:4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그들의 사망에 대해 어떤 영향도 미칠 수 없는 상태"

  • 美, 도청 질문엔..."재발 방지·미국 정부 사과 있어야"

  • 한·중동맹의 강화 강조..."실용외교란 원칙 좀 더 강화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자신을 둘러싼 측근의 잇따른 사망과 관련해 "저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유명을 달리한 점은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외신기자클럽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한 외신기자가 '측근이 5명이 사망했다, 이재명이란 인물을 위험인물로 봐야 하는가'란 질문에 "그들의 사망에 대해 어떤 영향도 미칠 수 없는 상태로, 더 이상 이런 일들이 벌어지지 않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최근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우리나라 대통령실을 도청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미국의 사과와 윤석열 정부의 강력한 항의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 대표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신뢰에 기반한 한미동맹을 훼손하는 매우 실망스러운 사태"라며 "한국 정부가 발표한 것처럼 사실이 아니라 문서 위조의 결과이길 바라지만 객관적 상황을 보면 실제 도청이 이뤄졌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으로서도 도청의 실체 여부, 실상에 대해서 사실 조사를 국회 차원에서 최대한 하고, 사실이라면 재발 방지와 미국 정부의 사과 그리고 우리 정부의 도청방지를 위한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날 모두 발언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을 언급하며 "핵심 현안은 대한민국 경제의 생명인 반도체에 대한 차별을 바로잡는 것"이라며 "반도체지원법 보조금신청 요건 완화, 한국 기업의 중국 반도에 공장에 대한 장비 수출 규제 유예의 연장을 분명히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올해는 한미동맹 70주년이자 정전협정체결 70주년이 되는 해로 한미동맹도 진영 대결 동맹을 넘어서 평화 선도 동맹으로 업그레이드돼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한미동맹의 강화와 함께 최근 대중무역 적자상태에 대한 한중동맹의 강화도 강조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최근에 한미일 또 북·중·러의 진영대결 구도가 심화하면서 외교적 상황이 경제문제에 악영향 미치고 있다"며 "한미동맹과 한중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는 양립불가능한 것이 아니다. 실용외교란 원칙을 좀 더 강화하고 실천할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