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 표명' 김경욱 인천공항 사장 "물러나라는 정황 있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03-28 16:5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4월28일 사임하겠다는 사직서 국토부에 전달"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지난해 12월13일 인천공항에서 열린 미디어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임기를 10개월 남기고 사의를 표명한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보고에서 배제되는 등 물러나라는 정황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사장은 28일 오전 인천공항 기자실에서 진행된 간담회에 “이미 신뢰를 잃은 게 확인된 이상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사장은 “사퇴에 대한 직접적인 압력은 없었다”면서도 “최근 (여객기에서) 실탄 발견 이후 국토교통부 장관 보고나 의전에서 배제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실탄 문제에 책임이 없는 건 아니지만 해임할 정도의 상황은 아니었다고 본다”면서 “보안 문제를 책임지고 물러나는 게 아니고 퇴임에 대한 의사를 확인했기 때문에 물러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23일 원희룡 국토부 장관과 만나 '현안 정리 후 용퇴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고 24일 국토부에 오는 4월28일자로 물러나겠다는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외압설에 대해 김 사장은 “큰 미련이나 서운함은 없고 자연스러운 흐름이라고 생각한다”며 “법적 대응 등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김 사장은 1989년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한 뒤 국토부 국토정책관과 기획조정실장, 제2차관을 지냈다. 이후 2020년 21대 총선에서 낙선한 뒤 문재인 정부 때인 2021년 2월 인천국제공항 사장에 취임했다. 임기는 내년 2월1일까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