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 장관 "소상공인 보호는 편견, 경제 축 성장 위한 정책 지원 강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래 기자
입력 2023-03-27 14:2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중기부, '소상공인 역량강화 컨설팅 사업' 추진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부가 맞춤형 컨설팅으로 성장 잠재력이 충분한 창의 소상공인 발굴과 육성에 팔을 걷어붙인다.
 
27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 경영혁신과 애로 해소, 창의적 경영개선 아이디어 구체화를 맞춤형으로 지원하기 위한 ‘소상공인 역량강화 컨설팅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컨설팅 사업은 ‘경영안정 컨설팅’과 ‘기업가형 육성 컨설팅’으로 구별된다.
 
‘경영안정 컨설팅’은 경영, 브랜드·디자인, 법률, 기술, 디지털 전환, 지식재산권 분야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전문 컨설턴트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비용의 90%를 지원하며 컨설팅 수행기간은 진단 결과에 따라 최대 4일간 진행된다.
 
올해는 소상공인 복합 경영애로 해결을 위해 경영과 법률 등 분야별 그룹 컨설팅을 지원한다는 것이 중기부 측 설명이다. 지원 규모는 3200건 내외이고, 별도 선정 과정 없이 지원 대상의 적격여부 검토 후 신속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기업가형 육성 컨설팅’은 경영개선 아이디어를 보유한 소상공인이 기업가로 성장하도록 컨설팅과 바우처를 제공한다. 중기부는 총 1600건을 지원할 예정이다.
 
컨설팅은 경영개선 아이디어 실현 목적을 비롯해 문제 진단과 실행 방향 등 과제 수행을 위해 본인 부담 없이 60만원이 지원된다. 바우처는 제품가치 향상과 디자인·마케팅 강화, 스마트전환 등에 필요한 비용을 최대 300만원(국비 80%, 자부담 20%)까지 지원된다.
 
이영 장관은 “영세한 소상공인을 보호한다는 편견에서 벗어나 창의성에 기반을 둔 소상공인들을 경제의 한 축으로 성장하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