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현동 개발비리 의혹' 김인섭 측근 영장심사…구속 기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가언 기자
입력 2023-03-27 11:0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백현동 로비' 김인섭 측근 영장실질심사 [사진=연합뉴스]


'백현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 성남시에서 로비스트 역할을 한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의 측근 사업가 A씨가 27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법 윤재남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알선수재) 등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 수사 필요성을 심리 중이다.

A씨는 김 전  대표와 함께 백현동 개발사업 인허가 알선 등 대가로 부동산 개발회사 아시아디벨로퍼 정모 대표로부터 70억원을 수수하기로 합의하고 35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2019년 2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사 사칭' 관련 허위사실공표에 의한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 증인으로 출석해 위증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A씨가 이 대표로부터 재판에 나와 유리한 진술을 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위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같은 해 2~4월 지자체 등에 납품을 알선해주는 대가로 무선 통신장비 제조업체로부터 7000여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공소장에 적시됐다.

A씨는 이날 법원에 출석하면서 백현동 사업 관련 알선 대가로 돈을 받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니"라고 부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