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지난달 32만7718대 판매…전년비 7.3% 증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가림 기자
입력 2023-03-02 16:5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국내와 해외에서 고른 성장을 거두며 판매량 확대를 이끌었다.

현대차가 지난달 국내 시장에서 6만5015대, 해외 시장에서 26만2703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2만7718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7.3% 늘어난 수치다. 지난달 국내 판매는 22.6%, 해외 판매는 4.1% 증가했다. 차종별로 보면 국내에서는 세단이 2만25대 팔렸다. 그랜저가 9817대로 가장 많이 팔렸으며 쏘나타 2240대, 아반떼 6336대 등 순이다. 

레저용차량(RV)은 팰리세이드 3539대, 싼타페 2776대, 투싼 3561대, 코나 3225대, 캐스퍼 3164대 등 총 1만9552대가 판매됐다. 상용 차량으로는 포터 1만1099대, 스타리아 3416대를 기록했다.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1227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 835대, G80 4290대, GV80 1673대, GV70 2468대 등 총 9696대가 팔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는 코나, 싼타페 완전변경 모델과 최초의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출시하는 한편 각 권역별 시장 상황에 적합한 상품 개발 및 현지 생산 체계 강화를 추진할 것"이라며 "각종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생산 및 판매 최적화를 통한 판매 최대화, 고부가가치 차종 중심의 믹스 개선을 통한 점유율 확대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팰리세이드 [사진=현대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