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빗썸 관계사 주가조작 의혹' 강종현 구속 기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3-02-20 19: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관계사 경영진의 배임과 횡령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빗썸 실소유주로 알려진 사업가 강종현씨(41)를 구속기소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검사 채희만)는 강씨를 이날 자본시장법상 사기적 부정거래와 특정경제범죄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겼다.
 
또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빗썸 관계사 직원 A씨도 구속 상태로, B씨는 불구속 상태로 함께 기소했다.
 
강씨 등은 빗썸 관계사인 비덴트와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 등에서 회사 자금을 횡령하고, 주가 조작과 전환사채(CB) 발행 등에 관여해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구속됐다.
 
강씨는 인바이오젠과 버킷스튜디오의 대표이사인 강지연씨(39) 친오빠다. 검찰은 이들 남매가 함께 회사 자금 횡령과 주가를 조작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해 10월 비덴트와 인바이오젠·버킷스튜디오 등 빗썸 관계사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비덴트는 빗썸홀딩스 지분 34.2%를 갖고 있는 단일 최대 주주로 알려져 있다. 비덴트의 최대 주주는 인바이오젠으로, 인바이오젠의 최대 주주는 버킷스튜디오다.
 
강지연씨는 2020년 230억원으로 비덴트·인바이오젠·버킷스튜디오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덴트와 버킷스튜디오는 코스닥에, 인바이오젠은 코스피에 각각 상장돼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