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간 예탁금으로 1조8000억원 번 증권사, 고객 지급분은 6000억원에 그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재빈 기자
입력 2023-02-20 17: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국내 증권사들이 고객이 맡긴 예탁금으로 최근 4년간 1조8000억원 넘게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양정숙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30개 증권사가 2019년부터 2022년까지 고객 예탁금으로 벌어들인 수입은 총 2조4670억원이었으며 이 기간 고객에게 지급한 이자는 5965억원에 불과했다.

증권사에 맡겨 놓은 고객 예탁금은 한국증권금융에 전액 신탁 또는 예치되며 한국증권금융은 이 예탁금을 투자해 수익금을 증권사에 배분하고 있다.

증권사는 예탁금 운용에 따른 별다른 위험 부담 없이 고객이 맡겨둔 예탁금을 한국증권금융에 신탁 또는 예탁하는 것만으로 안정적 이익을 거두는 구조인 셈이다.

증권사들이 한국증권금융을 통해 벌어들이는 예탁금 수익률은 최근 4년간 최고 1.94%, 최저 0.80%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으로는 2019년 4513억원, 2020년 4410억원, 2021년 5012억원이었다가 금리 상승기에 접어든 2022년에는 1조735억원의 이익을 거두는 등 4년간 총 2조4670억원을 벌어들였다.

전체 이익 중 5대 증권사의 추정 수익은 1조4758억원으로 59.8%를 차지하는 것으로 보이며 수익금은 증권사 예탁금 규모에 따라 매년 동일한 이율을 적용해 고스란히 증권사에 분배되고 있다.

증권사들이 예탁금을 맡긴 고객에게 지급하는 이용료율은 개인별 예탁금 액수와 당해연도 금리에 따라 달라진다.

2020년 말부터 2022년 말까지 예탁금 액수가 50만원 미만일 경우 평균 이용료율은 0.1~0.2% 수준이고 50만~100만원 미만은 평균 0.2~0.3%, 100만원 이상일 때는 평균 0.2~0.4%로 평균 0.2% 수준에 머물렀다.

그동안 증권사들이 예탁금으로 챙긴 수익률이 최저 0.8%에서 최고 1.94%인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고객에게 수익금을 되돌려 주는 비율은 4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증권사들이 예탁금으로 고객에게 지급한 금액은 2019년 1739억원, 2020년 1235억원, 2021년 1020억원, 2022년 1970억원으로 4년간 총 5965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5대 증권사가 지급한 금액은 3379억원으로 전체 지급액 중 56.6%를 차지했다.

국내 증권사들의 2017년~2021년 영업이익은 38조3천868억원에 달했고, 2022년에는 3분기까지 5조6385억원의 이익을 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