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압박' 홀로 남은 전현희...권익위 사무처장도 사의 표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3-02-20 15: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현희 "국민과 직접 소통할 기회 스스로 배제한 건 尹정부"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지난 3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5대 핵심 추진과제 등 2023년 국민권익위원회 주요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권으로부터 거센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안성욱 권익위 사무처장의 사퇴로 인해 사실상 '외톨이'가 됐다. 

안 사무처장은 지난 17일 정부에 사표를 제출했으며 이날부터 연가에 들어갔다. 안 사무처장의 당초 임기는 오는 2024년 6월까지였다. 권익위는 위원장과 부위원장 3명 등 정무직 4명으로 구성돼 있다.
 
전 위원장은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윤석열) 정권에서 (권익위를) 의도적으로 배제를 하고 국민들과 소통을 하시기를 거부해 기관장으로서 아쉽다"고 토로했다. 
 
그는 "권익위는 국민들과의 소통을 가장 중요한 업무 중 하나라고 생각하고 (국민과) 원활하게 소통해 왔다"며 "국민들과 직접 소통할 기회를 스스로 배제한 것은 이 정부"라고 주장했다.
 
전 위원장은 그동안 여권의 사퇴 압박에도 자리를 고수했지만, 이번 안 처장의 사의 표명으로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정무직 인사 중 홀로 남게 됐다.
 
전 위원장과 안 사무처장과 달리 현재 남아 있는 김태규 고충·민원담당 부위원장과 정승윤 중앙행정심판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에서 임명된 인사다.

안 사무처장의 사퇴로 전 위원장과 윤석열 정부에서 임명된 부위원장 3인의 '불편한 동거'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 정무직 4인이 주 1회 주기적으로 만나 주요 현안을 논의하던 차담회도 올해 들어서는 열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 위원장이 이끌고 있는 권익위는 이달 초 정부 업무평가에서 최하등급을 받았다. 이에 전 위원장이 "인력 지원이 없는 불공정한 평가"란 취지로 주장하자, 김태규 부위원장은 지난 13일 "공부 안 해 시험 망친 아이가 부모에게 참고서 안 사줬다고 투정 부리는 것"이라고 비판하는 등 한 지붕 다른 목소리를 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