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김기현, 즉각 사퇴해야…KTX 시세차익, 근거 없는 얘기 아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3-02-20 09:1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安 향해 "우리와 뜻 같다고 볼 수 없다"

  • '부정선거 공개 토론' 여부엔 "바로 하자"

황교안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16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차 전당대회 광주·전북·전남 합동연설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황교안 후보는 20일 유력 경쟁자인 김기현 후보를 향해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후보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 후보의 '울산 KTX 역세권 부동산 시세차익' 의혹을 언급, "제가 왜 근거 없는 얘기를 하겠나. 근거 없는 비방을 하면 안 된다. 저는 당을 위해 또 김 후보를 위해 이런 얘기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진행되는 두 번째 TV토론에서 같은 문제를 지적할 예정이냐는 질문엔 "김 후보가 사퇴하지 않는 한 또 제가 얘기를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이어 "세 후보가 다 지금은 당 대표가 되기가 적절치 않다. 그런 부분들을 지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경쟁자인 안철수 후보에 대해선 "우리하고 뜻을 같이하고 있다고 말할 수 없다"라며 "얼마 전까지 우리가 같이 할 수 없는 사람들을 칭송하고 칭찬하고 하지 않았나. 그런 측면은 반드시 정리가 돼야 될 부분"이라고 했다.

천하람 후보에 대해선 "다양한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은데 우리 가치를 정확하게 모르는 것 같다"며 "정통보수 정당이 뭘 지향하고 있는가, 그걸 잘 모르는 상황인 것 같고 그래서 아직은 '아니다'라는 말씀을 제가 드리고 있다"고 했다.

천 후보가 황 후보를 향해 '부정선거 공개 토론'을 하자고 제안한 것을 두고는 "저는 요새 부정선거 얘기를 하지 않는다"라면서도 "(부정선거) 얘기를 하지 말아라 그건 결국 자유민주주의를 포기하라는 말이나 비슷한 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천 후보가) 공개 토론을 하자고 그래서 당일 날 바로 하자고 그랬다. 그런데 지금은 우리가 당 대표 출마 경선을 하고 있지 않나"라며 "지금 그게 제일의 초점 아니겠나. 그거 끝나고 바로 하자. 3월 8일도 좋다, 그렇게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러니까 그걸 피한다고 또 그러더라. 그래서 제가 며칠 전에는 그럼 바로 하자, 바로 하자는 얘기까지 메시지를 내놨다"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