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이마트, 지난해 4분기 별도 영업이익 호실적 기록에 강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보경 기자
입력 2023-02-15 10:0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주경제DB]


이마트가 별도 영업이익이 호실적을 기록하고 올해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에 강세다. 증권가에서는 이마트의 목표가를 상향하고 있다.
 
이마트는 15일 오전 9시39분 현재 전일대비 4.36%(4800원) 오른 11만4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해 4분기 별도 총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4조1859억원, 영업이익은 92.7% 증가한 81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매출총이익률(GPM) 개선과 판관비 절감 영향으로 시장 기대치를 크게 상회했다.
 
이날 현대차증권은 이마트의 목표주가를 직전목표가 11만원에서 12만원으로 상향했다. 정혜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할인점 본업의 손익 개선세가 지속되고 있는 점이 고무적”이라며 “판관비 절감 효과의 지속성이 확인되면 추가적인 주가 상승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같은날 다올투자증권도 이마트의 목표주가를 직전목표가 12만원에서 14만원으로 상향했다. 배송이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별도 영업이익은 6개 분기만에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이어 “PP센터 수수료가 효율화되면서 판관비가 하락했고, PP센터 수수료는 지난 1년여간 별도 손익에 부담을 안겨온 비용인 만큼 당분간 추세적인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