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김건희 특검, 민주당의 '이재명 체포동의안' 입장 표명 전제 돼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3-02-15 09: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李 대선 공약대로 불체포특권을 포기...오히려 국민 신뢰를 더 받을 것"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23일 밤 국회 본회의에서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법률안에 관해 반대토론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원내대변인이 "민주당이 김건희 특검을 패스트트랙에 올리고자 한다면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에 대한 태도부터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류 의원은 전날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이른바 민주당이 쌍특검(대장동·김건희) 추진에 대한 정의당의 견해를 밝혔다.

그는 "김건희 특검을 국회 패스트트랙으로 통과시키는 초강수를 두려면 국민은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에 대한 맞대응으로 인식할 것"이라며 "(이 대표에 대한) 입장 없이 하면 진정성에 대해 의심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은 이 후보의 대선 공약이었고 민주당 당론이었다”고 말했다"며 "그런데 최근 (당(민주당) 내에서 갑론을박이 이루어지고 있다"고도 말했다.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처리와 관련 "일반 국민과는 다르게 국회의원에게 불체포 특권이 있어야 할 이유를 일반 시민이 이해할 수 있는 시대는 좀 끝나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본인이 했던 공약대로 불체포 특권을 포기하겠다고 하면 오히려 국민의 신뢰를 더 많이 받을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 수사에 불려 나가고 포토라인에 서게 되면 그 자체로 정치생명이 끊긴다고 생각하는 때가 있었는데 지금은 아니다"라며 "오히려 이 대표가 당당하게 수사에 임하는 모습에 잘했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더 많을 거라고 본다"고 했다.

류 의원은 민주당이 추진하는 쌍특검에 대해서 상반된 입장을 밝혔다.

그는 "화천대유 50억 클럽 특검은 바로 추진, 그리고 김건희 특검은 검찰 수사 경과를 보고 판단하겠다"며 "분명한 것은 김건희 특검을 패스트트랙에 올려 당장 2월 국회에서 통과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대단히 신중한 입장"이라고 전했다.

김 여사의 계좌가 시세조종에 동원됐다고 본 권오수 전 도이치모터스 회장 1심 판결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김 여사는 주가 조작에 가담한 게 아니다'는 취지의 입장을 낸 것에 대해 "대통령실은 사법 기관이 아니다"며 일갈했다.

그는 "대통령실이 내렸어야 할 수사 가이드라인은 '내 아내는 무죄다'가 아니라 '내 아내도 수사해라, 공정하게'였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