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필수품' 이유식 절반, 단백질 함량 미달…"표시량 40~75% 불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3-02-02 15: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소비자원, 24개 시중 제품 영양성분 함량 조사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이유식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제품은 표시된 영양성분 함량과 실제 함량이 달라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소비자원은 시판되는 이유식 24개 제품의 탄수화물·단백질·지방 등 영양성분 함량을 조사한 결과, 11개 제품(45.8%)이 표시된 영양성분 함량과 실제 함량의 차이가 기준범위를 벗어났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한우수수무른밥(닥터리의로하스밀) △한우파프리카진밥(아이배냇) △한우블루베리치즈진밥(베베쿡) △한우토마토리조또(순수본) △소고기모듬버섯무른밥(아이푸드) △한우짜짜진밥(에이치비에프앤비) △소고기흰콩진밥(짱죽) △블루베리한우진밥(짱죽) △한우근대새송이버섯진밥(롯데푸드) △한우사과미역진밥(청담은) △한우밤무른밥(푸드케어) 등이다.
 
특히 11개 제품 중 10개는 단백질 함량이 표시량의 40~75%에 불과했다. 9개 사업자는 소비자원 권고를 수용해 영양성분 표시를 개선하겠다고 회신했고, 롯데푸드는 생산을 중단했다.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 따라 탄수화물, 단백질의 실제 측정값은 표시량의 80% 이상이어야 하고 지방과 나트륨의 실제 측정값은 표시량의 120% 미만이어야 한다.

다만 이들 제품은 병원성 미생물, 중금속 등 유해물질 검출 검사에서는 모두 기준을 통과했다.

하지만 15개 제품(62.5%)은 온라인 판매페이지(12∼13개월)와 제품(6∼11개월)에 대상 연령을 다르게 표시하거나 성인의 1일 영양성분 기준치를 적용해 영양성분을 표시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영유아기는 이유식을 통해 소화, 대사 등 신체적 발달과 올바른 식습관을 확립하게 되는 시기”라며 “제품별 영양정보를 참고해 다양한 종류의 이유식을 경험하게 하고 이유식과 함께 과일 등 간식을 섭취해 영양적 균형을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