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실내마스크, 30일부터 의무 완화...의료기관·대중교통은 유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3-01-20 09: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올해 들어 3주 연속 코로나19 감소세"

한덕수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실내마스크 해제와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실내마스크 착용이 오는 30일부터 '의무'에서 '권고'로 완화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1월30일부터, 일부 시설 등을 제외하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 확정할 예정"이라며 이 같은 방안을 제시했다.
 
단 "감염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취약시설, 대중교통에서의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올해 들어 3주 연속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중국내 확진자 급증에 따른 우려도 있었으나, 국내에서는 큰 무리 없이 관리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실내마스크 착용의무는 완화되지만, 코로나19의 위협은 여전히 우리 주변에 남아있다"면서 "지난해 설 연휴를 거치면서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크게 증가한 바 있다"고 경계했다.
 
특히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은 더 커졌다"면서 "2가 백신은 기존 백신보다 중증화 예방효과가 평균 76%, 사망 예방효과는 평균 80%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아직 백신 접종을 하지 않으신 60세 이상 고위험군 분들과 감염취약시설 거주 어르신들께서는 하루라도 빨리 접종 받으시길 강력히 권고드린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정부는 연휴 기간 동안 안정적인 코로나19 진단과 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선별진료소와 원스톱 진료기관, 당번약국, 소아·분만·투석 환자를 위한 특수병상 운영 등에 빈틈이 없도록 준비하고 대응해 나가겠다"면서 "국민여러분께서도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키시면서 정부의 방역정책에 끝까지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