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구현모 KT 대표, 주총 앞두고 해외 투자자 만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일용 기자
입력 2023-01-19 15:0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2월 13일 미국·스페인 등 해외 출장行...3주 걸쳐 디지코 성과 알리고 MWC 행사 참석

  • 설 연휴 이후 KT 인사·조직개편 가능성↑

구현모 KT 대표 [사진=KT]

구현모 KT 대표가 3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해외 투자자를 만나기 위해 다음 달 출장길에 오른다. KT 기업가치 향상을 위한 그동안의 성과와 노력에 대해 직접 설명할 예정이다. 구 대표 연임에 반대하는 국민연금과 주총 표 대결이 예고된 상황에서 우호 지분을 결집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19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구 대표는 오는 2월 13일 KT 해외 투자자와 미팅을 하기 위해 3주에 걸친 장기 해외 출장길에 오른다. 

구 대표는 미국, 영국 등에서 KT 주요 투자자들을 만나 지난 3년간 디지코(디지털플랫폼기업) 성과와 연임 후 디지코 2.0 전략으로 인공지능·클라우드·미디어 기업으로 디지털 전환을 완수함으로써 기업가치와 주주이익을 극대화하겠다는 비전을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구 대표가 해외 투자자들에게 직접 투자설명회(IR)를 진행하는 것은 지난해 5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에프앤가이드 컨센서스에 따르면 KT는 지난해 매출 25조6057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초로 25조원 벽을 넘어설 전망이다. 영업이익도 1조7328억원으로 전년보다 3.6% 증가할 것으로 예고됐다. 구 대표가 해외 투자자들 앞에 직접 서는 것은 이러한 실적과 고배당 정책이 뒷받침됐기에 가능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KT 지분에서 외국인 비중은 43.11%(18일 기준)에 달한다. 주요 주주는 △국민연금 9.95%(주주명부 폐쇄일 기준 10.12%) △현대자동차 7.79% △신한은행 5.58% △실체스터인터내셔널인베스터즈 5.07% 순이다.

구 대표는 이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3 행사에 GSMA(세계이동통신협회) 이사회 멤버 자격으로 참가해 2월 28일(현지시간) 기조연설을 하는 등 KT 디지털 전환 성과를 전 세계에 알리고 글로벌 사업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다만 일각에선 구 대표가 임원 인사, 조직 개편 등 KT 경영 활동보다 본인 연임을 우선시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KT는 당초 지난 13일 올해 사업을 위한 상무급 이상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을 단행할 계획이었으나 구 대표 연임에 불확실성이 생기면서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 시기를 3월 주총 이후로 연기했다.

이러한 비판을 불식하기 위해 구 대표가 설 연휴가 지나고 1월 중에 KT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을 단행하는 용단을 내릴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이 연기되면서 KT 직원들 업무 분위기가 다소 느슨해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2월 갤럭시S23 시리즈 출시에 따른 5G 가입자 수 확대라는 큰 이벤트가 예고된 만큼 (구 대표가)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으로 분위기를 다잡을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