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CEO, 내주 EU 당국과 연쇄 회동… 개인정보 보호 등 논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재빈 기자
입력 2023-01-07 20: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지난해 10월 14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찍은 틱톡 로고가 나온 스마트폰. [사진=연합뉴스]

중국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의 저우서우즈(周受資) 최고경영자(CEO)가 내주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 당국자들과 연쇄 회동한다.

7일(현지시간) EU 집행위가 홈페이지에 게재한 내주 주요 일정에 따르면 EU 디지털 및 경쟁정책 등을 담당하는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집행위 수석부위원장은 10일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하는 저우서우즈와 면담한다.

저우서우즈는 내주 베라 요우로바 가치·투명성 담당 부위원장, 윌바 요한손 내무 담당 집행위원, 디디에 레인더스 사법 담당 집행위원과도 만날 예정이며 그다음 주에는 티에리 브르통 내부시장 담당 집행위원과도 회동한다고 EU 집행위는 밝혔다.

요하네스 바르케 EU 집행위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개인정보 보호 및 EU 디지털서비스법(DSA) 관련 내용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답했다.

DSA는 디지털 플랫폼이 특정 인종이나 성별·종교에 대한 편파적 발언, 테러 콘텐츠, 불법 차별 콘텐츠, 학대와 같은 불법행위와 관련 콘텐츠를 인식하자마자 신속하게 제거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법에 따라 온라인 플랫폼은 내달부터 EU가 요구하는 항목에 대한 보고 의무를 이행해야 하며 유예 기간을 거쳐 2024년 2월부터는 위반 시 글로벌 매출의 최대 6%에 달하는 과징금을 물거나 27개국 4억5000만명 규모의 EU 시장에서 퇴출당할 수도 있다.

바르케 대변인은 어느 쪽이 회동을 요청한 것인지 등 면담 관련 세부 사항에 대해선 "현 단계에선 공개할 수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번 연쇄 회동은 최근 미국을 중심으로 서방에서 틱톡 규제 움직임이 확산하는 가운데 이뤄진다는 측면에서도 주목된다. 미 국방부와 법무부 등은 정부 소유의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고 의회도 연방정부 소유 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다. EU는 틱톡이 EU 시민들의 정보 데이터를 중국 정부에 제공했다는 의혹과 미성년자 대상 광고와 관련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달 공개 석상에서 틱톡이 젊은이들의 정신건강에 지장을 주고 정보 검열·조작 문제도 있다고 직격을 날리기도 했다.

한편 싱가포르 국적 저우서우즈는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출신으로 수년간 샤오미(小米)의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일하다가 2021년 4월 틱톡 CEO로 취임했다. 전임자인 케빈 메이어가 2020년 8월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의 틱톡 퇴출 압박 속에서 사임한 이후 한동안 공석이던 자리를 맡은 것으로 '구원 투수' 격으로 등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