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일럼 "내년 UAM 사업 진출에 속도 낸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2-12-23 10:0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아주경제DB]

케일럼이 미래 도심항공교통(UAM) 추진 성과와 사업 목표를 공개했다. 

23일 케일럼은 UAM 사업 준비를 위해 올해 여러 분야에서 많은 진전을 보였으며, 사업 진출에 속도를 낸다고 밝혔다. 

지난 6월 UAM 유∙무인 항공관제솔루션 개발을 위해 프리퀀티스사와 무인항공기 관제 솔루션(MosaiX)을 기반으로 한 최첨단 솔루션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오스트리아 빈에 위치한 프리퀀티스사는 유럽 시장에서 검증된 유∙무인 항공기 관제 솔루션을 기반으로 한 차세대 세계적인 항공관제통신 및 솔루션 제공업체다.

또한 국내 3-D 맵핑(Mapping)과 무인항공기 관제 솔루션으로 미국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기술 혁신상을 2년 연속 수상한 클로버스튜디오와도 협업계약을 체결하고, 국내외 UAM 시장에서 차세대 항공교통관제 솔루션을 공급하며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케일럼은 국내는 물론 호주 UAM 사업 진출을 목표로 호주 국가기관들과의 사업 협력을 추진하고, 먼저 호주 정부가 주최하는 연구개발 사업 참여 준비를 시작했다. 2023년부터 최소 5년 이상 프리퀀티스, 클로버스튜디오와 함께 차세대 UAM 관제솔루션의 개발을 마칠 예정이다. 

UAM 기체 부분은 세계 3대 항공기 제작사인 엠브레어사가 투자 설립한 이브에어모빌리티(EVE Air Mobility)의 수직이착륙기(eVTOL)와 한화시스템에서 투자한 미국 오버에어의 버터플라이 기체를 구매해 UAM 운항을 준비하고, 2023년 내 구체적인 사업추진계획을 발표하며 호주와 국내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종사가 필요한 UAM eVTOL 운항은 2025년 또는 2026년 론칭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30년에는 조종사가 필요하지 않은 완전 자동화된 최첨단 미래도심항공 eVTOL과 하이브리드 eVTOL 기체를 도입해 운영할 계획이다.

케일럼 관계자는 "먼저 기술 파트너들과 함께 최첨단 UAM 관제솔루션 보유를 시작으로 eVTOL 기체를 보유하고 직접 운영하는 사업모델을 구상하고 있으며 2025년 운항을 위한 국내외 버티포트 건설 및 운영 파트너를 2023년 내 선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