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알펜시아스키장서 약 46명 고립... 26명 구조 20명 아직 고립중(2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윤정 기자
입력 2022-12-19 18:5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인명피해는 없어... 지상구조 가능 승객과 어린이 우선 구조작업 중

소방대원들이 스키장리프트에 고립중인 승객을 구조하고 있다[사진= 소방청]


19일 오후 4시께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KH그룹 알펜시아 스키장에서 리프트 2호기가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이 사고로 리프트에 탑승했던 이용객 46여 명이 공중에 매달려 추위에 떨며 구조당국의 구조를 기다렸다. 이 중 오후 6시 현재 26명이 구조되었으며 약 20여명(추정)의 고립승객이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평창소방서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구조 가능한 지상승객, 어린이부터 구조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동원소방력은 장비 24대, 소방인력 64명이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다. 

스키장 측은 "추락의 위험은 없어 보이나 고객님들이 추위에 피해를 입지 않도록 보온에 신경 쓰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기술자들이 리프트 오작동을 복구하기 위한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행정안전부 장관도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스키장 리프트 안전사고 발생 관련 긴급 지시를 내렸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19일 16시 12분경 신고 접수된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스키장 리프트 안전사고와 관련하여 추위가 심해지기 전에 지자체, 소방 등 관계기관에서는 가용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하여 인명구조에 총력을 다하는 한편, 현장에서는 리프트 승객에게 방한용품 등을 전달하여 구조되기 전까지 저체온증으로 인한 추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긴급지시를 내렸다.

아울러 “추락사고 등의 위험이 있으므로 구조 활동 시 소방대원에 대한 안전조치에 철저를 기할 것”을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