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올해 부실징후기업 185개 업체…'복합위기' 여파에 1년 전보다 25곳 증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2-12-19 12: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금감원, 2022년 정기 신용위험평가 결과 발표

부실징후기업 추이[사진=금융감독원]

올해 부실 징후가 나타나 구조조정이 필요한 기업이 185곳으로 조사됐다. 한계기업 증가 및 복합위기에 따른 중소기업의 경영악화가 심화되면서 코로나 팬데믹이 한창일 때보다도 늘어난 것이다.

1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년 정기 신용위험평가' 결과에 따르면 채권은행이 3588개 기업을 대상으로 신용위험을 평가한 결과 대기업 2곳과 중소기업 183곳이 부실징후기업으로 파악됐다. 대기업(금융권 신용공여 500억원 이상) 중 부실징후가 발생한 곳은 지난해보다 1곳 줄어든 반면, 위기에 몰린 중소기업은 26곳 늘어난 것이다. 

정기신용위험평가는 채권은행이 '기업구조조정촉진법'에 따라 부실징후기업을 선별하기 위해 실시하는 제도다. 해당 결과를 통해 도출된 평가등급별(A/B/C/D)로 필요한 사후조치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조사 결과 전체 부실징후기업 가운데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작은 것으로 평가되는 D등급이 101곳으로 작년보다 20곳 늘었다. 상대적으로 정상화 가능성이 큰 C등급은 84곳으로 5곳 증가했다. 부실징후기업을 업종별로 살펴보면 기계장비업이 20개사(10.8%)로 가장 많았고 금속가공 16개사(8.6%), 부동산 15개사(8.1%), 도매·상품중개(13개사, 7.0%) 순으로 파악됐다. 내수산업인 부동산업(+12곳), 식료품제조업(+8곳), 도매·중개업(+6곳)은 1년 전보다 늘었고 실적 호조를 보인 자동차업(-7곳), 금속가공(-5곳)은 감소추세를 나타냈다.

부실징후기업에 대한 금융권의 신용공여 규모는 지난 9월 말 기준 1조5000억 원으로, 이중 은행권의 신용공여액이 대부분(86.7%)을 차지했다. 부실징후기업 선정에 따른 은행권의 충당금 추가 적립액은 추정치 기준 약 1367억원으로 BIS비율 변화폭은 미미한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국내은행 BIS 비율은 15.29%로,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시 0.01%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은행권은 이번 평가결과에 따라 해당 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실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우선 워크아웃 신청기업(C등급)에 대해서는 기업의 자구노력을 전제로 한 채권단 금융지원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추진하고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겪는 정상기업(B등급)에 대해서는 채권은행 자체 경영개선(신속금융지원, 프리워크아웃)을 통해 지원(금리할인, 만기연장)에 나가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유관기관(산업부·중기부, 캠코)의 연계를 통한 기업지원 제도에 은행권 참여를 확대해 기업지원 제도에 은행권 참여를 확대하여, 금융지원 외에 사업구조 개편, 진로 컨설팅 등 비금융 지원을 동시 가동할 예정"이라며 "기업이 다양한 수단을 통해 정상화를 추진할 수 있도록 신용위험평가 실효성 제고 및 제도 개선도 병행하는 등 기업의 조속한 경쟁력 회복을 위한 제도적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